검색어 입력폼

투어스 "데뷔곡에 쏟아진 관심과 사랑, 기분 좋은 책임감이죠"

연합뉴스 입력 06.25.2024 09:24 AM 조회 518
미니음반 '서머 비트!'로 컴백…"여름 바다처럼 청량하고 시원한 음악"
TWS 미니2집 'SUMMER BEAT!' 발매

그룹 TWS"첫 미니 음반이 예상치 못했던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 기분 좋은 책임감이라고 생각합니다. 첫 미니 음반으로 받은 사랑을 원동력 삼아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영재)

데뷔곡 '첫 만남은 계획대로 되지 않아'로 팬들과 설레는 첫 만남을 마친 투어스가 한층 더 청량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투어스의 두 번째 미니 음반 '서머 비트!'는 짜릿한 첫 만남 이후 깊어지는 관계 속에서 함께하는 즐거움과 두근거림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음반은 타이틀곡 '내가 S면 넌 나의 N이 되어줘'를 포함해 같은 꿈을 가진 친구들과 달려가는 모습을 표현한 록 기반의 '헤이! 헤이!'(hey! hey!) 등 6곡을 담았다.

타이틀곡은 자석의 S극과 N극처럼 서로 다른 두 사람이 점차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을 노랫말로 표현했다. 서로에게 끌리는 마음을 펑키한 리듬과 신시사이저 음향에 담은 것이 특징이다.

'서머 비트!'는 발매 전부터 선주문량 50만장을 돌파하며 데뷔곡을 뛰어넘는 흥행을 예고했다. 이는 데뷔 음반 '스파클링 블루'(Sparkling Blue)가 기록한 24만여장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멤버들은 컴백 전부터 쏟아지는 관심을 원동력 삼아 데뷔 음반 활동보다 발전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지훈은 "6명이 함께하는 두근거림과 행복함을 꾹꾹 눌러 담았기에 데뷔 음반보다 더욱 스포티하고 극적인 청량감을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투어스는 소속사 선배인 세븐틴을 비롯한 선배들의 격려 속에 성장하고 있다고 말한다.

3년 안에 전 세계를 무대로 콘서트를 개최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한 이들은 하루하루를 추억과 함께 설레는 마음으로 채워나가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