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양희영, 34세에 생애 첫 LPGA 메이저 제패…올림픽 출전 예약

박현경 기자 입력 06.23.2024 04:07 PM 조회 3,711
LPGA 투어 통산 6승…시즌 16번째 대회서 한국 선수 첫 우승
양희영이 다시 한번 오뚝이처럼 일어났다.
양희영은 오늘(23일) 워싱턴주에서 서매미시의 사할리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1천4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쳐 4라운드 합계 7언더파 281타로 우승했다.

2008년 LPGA투어에 데뷔한 만 34세의 양희영이 메이저대회 정상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양희영은 2012년과 2015년 US여자오픈 준우승 두 번을 포함해 메이저대회에서 21번이나 메이저대회 톱10에 진입했지만 정작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작년에도 셰브론 챔피언과 AIG 여자오픈에서 공동 4위에 올랐다.

지난해 11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이후 7개월 만의 LPGA 투어 우승 트로피를 보탠 양희영은 LPGA투어 통산 6승 고지에 올랐다.

우승 상금 124만 달러를 받은 양희영은 상금랭킹 92위에서 5위로 수직 상승했다.

양희영은 특히 이번 우승으로 파리 올림픽 출전을 예약했다.

오는 25일 발표하는 여자 골프 주간 세계랭킹에서 양희영은 현재 25위에서 껑충 뛰어 15위 이내 진입이 유력하다.

파리 올림픽 여자 골프 출전권은 25일 자 세계랭킹으로 확정된다.

15위 이내에 들면 국가당 4명까지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지금은 15위 이내 한국 선수는 고진영(7위)과 김효주(12위) 둘뿐이다.

양희영의 이번 우승으로 개막 이후 15개 대회 동안 이어졌던 한국 선수 우승 갈증도 시원하게 씻어냈다.

고진영은 1언더파 71타를 쳐 3타차 공동 2위(4언더파 284타)에 올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