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올해 우승은 8살 페니키즈

박현경 기자 입력 06.23.2024 09:28 AM 조회 8,789
올해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에서 8살 페키니즈가 승리했다.
어제(22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21일 CA주 페탈루마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8마리의 개가 경쟁했다.

참가한 개 대다수는 보호소에 있다가 입양됐다.

이날 대회에서 승리한 '와일드 싱'은 태어난 지 10주가 됐을 때 개홍역 진단을 받았다. 이 병으로 이빨이 성장하지 못했고 한쪽 다리에는 근육 장애가 생겼다. 앞서 다섯 차례에 걸쳐 이번 대회에 출전했지만,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회는 50년 가까이 매년 열리고 있는 행사로, 동물 사랑과 입양의 이로움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 개최되고 있다.
'와일드 싱'의 주인 앤 루이스는 상금 5천 달러를 받게 되며 방송 NBC 투데이쇼에 출연할 수 있게 된다.

2위는 열네살 퍼그 '롬', 3위는 두살 때 이빨과 털, 시력을 잃은 채 길거리에서 구조된 열네살 잡종견 '데이지 메이'가 차지했다. 

평가는 방송인, 인권 운동가, CA 재무장관 등 심사위원단의 투표로 이뤄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