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손정의 "10년 뒤 인간보다 1만배 똑똑한 초인공지능 실현"

연합뉴스 입력 06.21.2024 09:22 AM 조회 1,504
주주총회서 "이것이 소프트뱅크 사명" 강조…"손정의, 초인공지능 위해 태어나"
"AI 개발 위해 英 Arm 성장 힘쓸 것…엔비디아? 1초도 망설임 없이 Arm 살 것"
정기주총서 발언하는 손정의 회장

손정의(孫正義·일본명 손 마사요시)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은 21일 "인간 지능의 1만 배에 달하는 초인공지능(ASI)을 10년 정도 뒤에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도쿄에서 열린 소프트뱅크그룹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같이 향후 사업 전략에 관해 설명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손 회장은 소프트뱅크가 최근 주력하는 인공지능(AI) 개발에 대해 "인간 1만 배 지능을 가진 ASI를 실현하겠다"면서 "손정의는 ASI를 실현하기 위해 태어났다고 진심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해온 사업은 전부 준비운동"이라면서 ASI를 활용해 인류를 진화시키는 것을 '소프트뱅크 사명'이라고 선언했다.

손 회장은 ASI가 현실화해 로봇과 연결되면 생산, 청소, 쇼핑 등 다양한 물리적 작업을 인간 대신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손 회장은 소프트뱅크가 2016년 인수한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암'(Arm)을 ASI 실현을 위한 핵심적인 기업으로 자평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 개발에는 반도체가 필수 불가결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암의 성장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미국 AI 칩 업체 엔비디아와 챗GPT 개발사 오픈AI에 대한 인수와 투자를 검토했지만 실현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하지만 "암과 엔비디아 중 한 곳만 살 수 있다면 1초도 망설이지 않고 암을 사겠다"고 단언했다.

손 회장은 이날 소프트뱅크와 네이버 합작 회사인 일본 Z홀딩스가 산하 '라인'(LINE)과 '야후재팬'을 합병해 만든 라인야후의 개인정보 유출 사태나 라인야후의 네이버와 자본 관계 재검토 문제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K1mike 13일 전
    주간지입니까? 일주일이면 뉴스가 아닌데.....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