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차량 절도범에 흉기 휘둘러 숨지게한 USC 학생 기소유예

전예지 기자 입력 06.20.2024 12:01 PM 수정 06.20.2024 01:15 PM 조회 4,475
차량 절도범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USC학생을 검찰이 재판에 넘기지 않기로 결정했다.

LA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지난 17일 USC 캠퍼스 인근에서 차량 절도 행각을 하던 남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던 올해 19살 이반 갈레고에 대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LA카운티 조지 개스콘 검사장은 “모든 증거를 철저히 검토한 뒤 갈레고를 기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그의 행동이 진정한 두려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저녁 8시쯤 갈레고는 그릭 로우 길에 주차된 차량 여러 대를 부수며 절도행각을 벌이던 남성을 발견했다.

갈레고는 범행을 저지하면서 싸움을 벌였고 어느 시점에서 절도 용의자에게 여러 차례 흉기를 휘둘렀다.

숨진 차량 절도 용의자는 27살 자비에 서프로 현장에서 사망했다.

갈레고는 경찰에게 차량 절도범이 ‘총기를 소지하고 있다’고 위협했기에 흉기를 휘둘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현장에서 수거된 총기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 이후 갈레고의 어머니는 ‘아들의 행동이 자기방어를 위한 것이었다’며 ‘이는 캠퍼스 주변 치안 문제가 유발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숨진 차량 절도범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서프의 어머니 예마 존스는 “가족 구성원 중 1명이 사망하고 나서 서프가 한동안 정신적으로 힘들어 했다”며 “서프는 가족이 있는 휴스턴으로 돌아오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프는 전과가 있지만, 춤추는 것을 좋아하는 평화로운 사람이었다”고 덧붙였다. 
댓글 2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ang 22일 전
    조지 개스콘...왜? 뭐가 두려워, 니하던 방식대로 기소하고 감빵에 보내야지?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ejlee 22일 전
    도둑이 약자라고 도둑 인권을 일반 시민보다 엄청 더 보호하다가 이제 거꾸로 지가 기소되게 생겼으니... 저는 이전에는 미국 민주당 지지했으나 더 이상은 안합니다. 이런 개스콘 같은 사람 때문에...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