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김하성, 3경기 침묵 깨고 적시 2루타…팀은 3연패

연합뉴스 입력 06.17.2024 09:12 AM 조회 244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3경기 침묵을 깨고 안타 생산을 재개했다.

김하성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메츠와 방문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김하성은 전날까지 세 경기 연속 무안타로 침묵했다. 이날 안타로 시즌 타율은 0.218(248타수 54안타)로 소폭 올랐다.

김하성은 2회초 무사 1루에서 땅볼을 쳐 선행주자를 지우고 1루에 나갔다.

그마저도 상대 투수의 1루 견제구에 횡사해 쓴맛을 봤다.

4, 6회 연속 범타로 물러난 김하성은 8회 4득점 행진에선 힘을 보탰다.

김하성은 4-7로 추격하던 1사 1, 3루에서 좌중간 외야를 가르는 적시 1타점 2루타를 때렸다. 시즌 9번째 2루타다.

이어진 공격에서 샌디에이고는 한 점을 보태 6-7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메츠가 8회말 다시 다섯 점 차로 달아났고, 결국 샌디에이고는 6-11로 패해 3연패 수렁에 빠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