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NBA 챔프 5차전서 포르진기스 뛸까?…보스턴 감독 "나도 몰라"

연합뉴스 입력 06.17.2024 09:09 AM 조회 524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 향방을 결정할 선수로 평가받는 크리스탑스 포르진기스(보스턴 셀틱스)가 운명의 5차전에 출격할까. 경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는데도 미정이다.
보스턴을 이끄는 조 매줄라 감독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가든에서 진행된 ESPN 등과 인터뷰에서 "아직 포르진기스와 (출전을) 이야기해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훈련하기 전에 이야기해보겠다. 그러니까 난 아직 포르진기스가 어떤 상태인지 잘 모르겠다"며 "그래도 포르진기스는 돌아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챔프전(7전 4승제)에서 먼저 3승을 챙겨 우승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 보스턴은 4차전에서는 댈러스 매버릭스에 84-122로 대패하며 기세가 꺾였다.

댈러스의 홈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3, 4차전을 치른 보스턴이 이제 다시 안방 TD가든으로 돌아와 5차전을 벌인다. 5차전은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 9시 30분 시작한다.

220㎝가 넘는 장신에 정확한 외곽포까지 갖춘 포르진기스는 보스턴 골 밑 수비의 핵심이다. 하지만 부상이 잦다.

부상 탓에 지난 4월 말 플레이오프(PO) 1회전 마이애미 히트와 경기를 마지막으로 뛰지 못한 포르진기스는 챔프전 일정에 맞춰 복귀에 성공했다.

1차전 20분만 뛰고 20점 6리바운드 3블록슛을 기록하며 107-89 대승을 이끈 그는 2차전에서도 1쿼터에만 8점을 몰아치며 '친정팀' 댈러스를 연패의 수렁에 빠뜨렸다.

그러나 2차전 도중 왼 발목 부위를 또 다친 포르진기스는 이후 코트에 나서지 못했고, 그러는 동안 보스턴은 댈러스에 일격을 당했다.

보스턴은 포르진기스 없이도 3차전을 106-99로 잡았지만 수월하게 승리를 거둔 2경기와 달리 막판까지 접전이 이어졌고, 4차전에는 크게 패했다.

38점 차 대패를 당한 4차전의 패인 중 하나가 높이 열세였다.

댈러스가 리바운드 52개를 따내는 동안 보스턴은 31개를 잡는 데 그쳤다. 보스턴 입장에서 포르진기스의 복귀가 간절한 이유다.

보스턴이 이번 5차전을 잡으면 2007-2008시즌 이후 정확히 16년 만에 우승을 달성한다.

케빈 가넷, 레이 앨런, 폴 피어스가 활약한 당시 보스턴은 2008년 6월 18일 고(故) 코비 브라이언트가 이끈 LA 레이커스를 6차전에서 꺾고 왕좌에 올랐다.

주요뉴스해당 뉴스로 연결됩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