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UCLA,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 후유증에 "총장 교체"

김나연 기자 입력 06.13.2024 01:59 AM 수정 06.13.2024 03:54 AM 조회 1,677
[앵커멘트]

전국에서 대학교 등급 1위를 자랑하는 UCLA가총장을 교체해 새로운 인물을 임명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미 대학가의 친 팔레스타인 대학생 시위의 후유증으로 일어난 일이라는 설명입니다. 

김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UCLA가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 여파로 총장을 교체하게 됐습니다.

이는 최근 대학가의 친 팔레스타인 대학생 시위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12일) UCLA에 따르면현재 마이애미 대학교 총장으로 있는 훌리오 프렌크 총장은 2025년 1월 1일부터UCLA 제 7대 총장으로 업무를 시직하게 됩니다.

프렌크 신임 총장은 LA에서 105년 역사를 자랑하는 최고의 대학에 총장으로 부임하는 최초의 중남미계 인종의 총장입니다.
그의 선임은 7개월 동안이나 이 대학의 17명으로 구성된 위원회가 적임자를 널리 모색한 끝에 이뤄졌습니다. 

위원들 가운데에는 UCLA 마이클 드레이크 총장, UCLA 학생회, 교직원, 동창회, 이사회 등의 주요 인사들이 포함됐습니다. 
대학측 발표에 따르면 멕시코 출신의 미국 이민자 프렌크 신임 총장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공공 보건 의학자입니다.

그는 2015년부터 학생수가 1만 7천명이 넘는 명문 사립대학교인마이애미 대학교의 총장을 맡아왔습니다. 

그 이전에는 하버드 대학교의 공중보건 대학원장과 멕시코의 보건부 장관으로 일했습니다.
프렌크는 17년 동안이나 UCLA총장을 맡았던 진 블록 총장의 후임으로 총장직을 계승합니다. 

블록 총장은 대학내 친 팔레스타인 시위를 제대로 통제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직면해 사임하게 됐습니다. 

프렌크 신임 총장은 수락 성명서에서 세계 제일의 연구대학으로 이름난 UCLA가  더욱 높은 수준의 교육을 담당해야할 중대한 시기에 놓여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현재 가장 큰 과제는 UCLA가 사회에 대한 가치를 되찾고신뢰를 다시 유지하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프렝크의 임명은 UCLA대학내에서 농성 시위를 하던 25명의 친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경찰에 체포돼 끌려나간지 이틀 뒤에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시위대는 다시 돌아와 최근 몇 주일간 팔레스타인 지지를 외치면서 아직도 진행중인 가자지구의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에 관련된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5월 2일 200명의 시위대가 체포돼교내 시위본부가 해체됐지만,5월 23일에는 다시 재건되었는데이들도 역시 경찰의 진입으로 모두 해산된 바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나연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