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덴마크, 핵불닭볶음면 리콜…"너무 매워 소비자 해칠 수도"

연합뉴스 입력 06.12.2024 09:32 AM 수정 06.12.2024 09:33 AM 조회 336
캡사이신 수치에 '급성중독 위험' 주장…"특히 어린이 위험"
덴마크 내 열띤 논쟁…"원래 빵 후춧가루도 매워 못먹는 사람들"
덴마크에서 리콜한 불닭 제품 시리즈[덴마크 수의식품청 발표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 등 매운 라면 제품이 덴마크에서 리콜 조치를 받았다고 영국 BBC 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덴마크 수의식품청(DVFA)은 이날 성명을 통해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 3×Spicy, 핵불닭볶음면 2×Spicy, 불닭볶음탕면에 대한 리콜을 발표했다.

BBC방송은 "어떤 특정한 성분 때문에 덴마크 당국의 조치가 촉발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덴마크 수의식품청은 한 봉지에 든 캡사이신 수치가 너무 높아 소비자가 급성 중독을 일으킬 위험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수의식품청은 "제품을 갖고 있다면 폐기하거나 제품을 구입한 가게에 반품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덴마크 수의식품청은 특히 어린이들에게 매우 매운 음식이 해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수의식품청의 이번 경고는 온라인에서 매운 음식 애호가들이 가세하는 뜨거운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많은 이들이 덴마크게 매운 양념에 대한 포용도가 낮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한 사용자는 레딧의 라면 포럼에 "싱거운 새우 빵에 후춧가루를 약간만 뿌려도 너무 맵다고 생각하는 덴마크 친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덴마크 사람들이 매운 라면을 독극물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놀랄 일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삼양식품[003230] 관계자는 덴마크 수의식품청 조치에 대해 "품질 문제가 아니라 너무 매워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다면서 자체적으로 리콜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해당 제품을 세계 각국에 수출하는데 이 같은 이유로 리콜 조치를 받은 것은 처음"이라며 "현지 관련 규정 등을 면밀히 파악해 이번 리콜 조치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