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돈치치·어빙 33점씩…NBA 댈러스, 서부 콘퍼런스 결승 3연승

연합뉴스 입력 05.28.2024 09:10 AM 조회 1,167


댈러스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2023-2024 NBA 플레이오프 서부 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3차전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와 홈 경기에서 116-107로 이겼다.

내리 3연승을 거둔 댈러스는 남은 4∼7차전에서 1승만 더 하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다.

7전 4승제의 NBA 단기전에서 먼저 3승을 거두고 4연패를 당한 사례는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동부 콘퍼런스 결승에서도 보스턴 셀틱스가 인디애나 페이서스에 3연승을 거둬 올해 챔피언결정전 대진은 보스턴과 댈러스의 대결이 될 가능성이 크다.

댈러스가 챔피언결정전에 나간 최근 사례는 우승까지 차지한 2010-2011시즌이다.

이번 시즌 서부 콘퍼런스에서 정규리그 5위를 차지한 댈러스는 플레이오프 들어 4위 LA 클리퍼스, 1위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를 연파했고 3위 팀 미네소타를 상대로도 승리를 눈앞에 뒀다.

댈러스와 미네소타의 4차전은 29일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1, 2차전처럼 경기 막판에야 승부가 갈렸다.

104-104로 맞선 경기 종료 3분 38초를 남기고 댈러스의 P.J 워싱턴이 코너 3점포를 터뜨렸고, 미네소타 나즈 리드의 자유투는 2개 중에서 1개만 들어갔다.

댈러스는 돈치치가 종료 2분 16초를 남기고 미들슛을 터뜨려 4점 차로 달아났고, 미네소타는 앤서니 에드워즈와 칼 앤서니 타운스의 야투 시도가 계속 빗나가 힘겨루기에 밀렸다.

댈러스는 어빙이 종료 1분 07초를 남기고 측면 중거리포로 6점 차를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어빙과 돈치치는 나란히 33점씩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댈러스는 3점슛 28개를 던져 절반인 14개를 꽂았다.

미네소타는 에드워즈가 26점, 9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분전했다. 그러나 타운스가 3점슛 8개를 던져 모두 실패하는 등 14점에 그쳐 벼랑 끝에 내몰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