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핸섬가이즈" 코믹 터프가이 이성민 "신선한 캐릭터라 도전했죠"

연합뉴스 입력 05.28.2024 08:55 AM 수정 05.28.2024 09:16 AM 조회 2,189
전원주택 입주했다가 악령 만난 두 남자 이야기…6월 26일 개봉
이성민-이희준, '핸섬가이즈' 주연
배우 이성민천만 영화 '서울의 봄'의 육군참모총장과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의 그룹 회장 등 진중한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온 배우 이성민이 자아도취에 빠진 터프 가이로 변신해 코믹 연기를 펼친다.

다음 달 26일 개봉하는 남동협 감독의 코미디 '핸섬가이즈'에서다.

'핸섬가이즈'는 친형제나 다름없는 재필(이성민 분)과 상구(이희준)가 '영끌'로 마련한 전원주택에서 기이한 일을 겪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두 사람이 전원생활의 꿈에 들떠 집들이를 한 날, 지하실에 잠들어 있던 악령이 깨어나면서 반전을 거듭하는 이야기가 전개된다.

이성민은 27일 서울 광진구의 한 영화관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재필이라는 캐릭터가 신선해 새로운 도전이 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스스로 (연기에) 변화를 가져보고 싶기도 했다"고 말했다.

재필은 구릿빛 피부에 꽁지머리를 한 험상궂은 얼굴, 거친 경상도 사투리와는 달리 수줍음을 잘 타는 캐릭터다. 그의 파트너 상구는 장발에 우락부락한 체격을 가졌지만, 마음씨는 곱고 순박하다.

둘은 남들이 보기엔 잘생기지 않았지만, 스스로 미남이라고 확신한다. 이 점에서 영화 제목은 반어적 의미를 띤다.

이성민은 "정우성이나 강동원 같은 배우가 나와야 '핸섬가이즈'일 텐데, 나로선 극복해야 할 딜레마였다"며 "이 영화에서 '핸섬'이란 잘생겼다는 의미보다는 멋지다는 의미라고 스스로 풀이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핸섬가이즈'는 재필과 상구의 '티키타카'가 핵심이다. '남산의 부장들'(2020), '마약왕'(2018), '로봇, 소리'(2016) 등에서 호흡을 맞춰온 이성민과 이희준은 이번 작품에서도 잘 맞는 연기 궁합을 선보인다.

이희준은 "관객 여러분은 웃을 준비를 하고 극장에 오시면 좋겠다"며 두 사람의 코믹 연기를 예고했다.

'핸섬가이즈'는 시골에 놀러 온 대학생 미나(공승연), 재필과 상구를 의심의 눈으로 지켜보는 경찰 최 소장(박지환), 그의 동료 남 순경(이규형) 등 다채로운 캐릭터가 등장하면서 재미를 더한다.

'범죄도시 4'에서 조폭 장이수를 연기했던 박지환은 이번엔 실수를 연발하는 경찰로 나와 색다른 느낌의 코믹 연기를 펼친다.

박지환은 최 소장 캐릭터를 두고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이라며 "그러다 보니 작은 것도 크게 보고, 큰 건 확대해서 오해한다"고 소개했다.

공승연이 연기한 미나는 연약해 보이는 외모와는 달리 위급할 땐 거친 욕도 내뱉는 화끈한 성격의 캐릭터다. 공승연은 미나에 관해 "짧은 시간에 다양한 사건을 거치면서 다이내믹한 감정 변화를 보여준다"고 했다.

'핸섬가이즈'는 남 감독의 데뷔작이다. 그는 '상류사회'(2018), '머니백'(2018), '티끌모아 로맨스'(2011) 등에서 조감독으로 연출 경력을 쌓았다.

남 감독은 '핸섬가이즈'가 코미디뿐 아니라 호러의 요소를 가진 데 대해 "기본적으로 코미디다 보니 악령이 나오는 장면을 어떻게 표현할지 많이 고민했다"며 "공포영화처럼 과하게 표현되면 부담스러울 수 있고, 코미디라고 너무 가벼우면 유치할 수 있어 우리 영화에 맞는 톤을 찾으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