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중일 정상회의, 상호 투자 확대 중요하게 다룰 것"

연합뉴스 입력 05.21.2024 10:29 AM 조회 193
닛케이 "3국 비즈니스 서밋도 열려"…"안보, 한일이 中과 선그어 한반도 비핵화 합의점 난망"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과 중국, 일본이 오는 26∼27일 서울에서 개최할 것으로 알려진 3국 정상회의에서 상호 투자 확대를 중요하게 다룰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 리창 중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참석하는 이번 회의는 인적 교류, 지속 가능한 개발 등 6개 분야 협력 방침을 정리한 공동 문서의 발표를 목표로 하며 미래 지향적인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3국 정상은 또 상호 투자를 촉구하는 등 투자 기회 확대를 중요한 의제로 다룬다.

정상회담 시기에 맞춰 경제계가 참여하는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도 열린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신문은 "한중일 3개국은 자유무역의 중요성도 합의할 것"이라며 "보호주의 반대는 무역입국을 내건 3국의 공통 항목이 되기 쉽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신문은 "미국과 각각 동맹관계인 한국과 일본이 안보 면에서는 중국과 선을 그을 것"이라며 "그동안 한중일 정상회의에서는 북한 핵 개발과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를 놓고 보조를 맞췄지만, 이번에는 합의점을 찾기가 더욱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