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무부 "이란 대통령 사망 공식 애도…매우 불행한 사고"

서소영 기자 입력 05.20.2024 10:49 AM 수정 05.20.2024 11:15 AM 조회 3,483
국무부 "새 대통령 선출과정서 인권·자유 위한 이란인 투쟁 지지"
국방장관 "지역안보에 큰 영향 있다고 안 봐…미군태세 변화없어"
정부가 오늘(20일)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한 것에 대해 국무부 차원의 성명을 내고 공식 애도를 표했다.

국무부는 오늘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헬기 추락 사고로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교부 장관, 다른 정부 대표단 일원이 사망한 것에 대해 공식적인 애도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무부는 이란이 새 대통령을 선출함에 따라 우리는 인권 및 근본적인 자유에 대한 이란 국민 및 그들의 투쟁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이란은 지난 1979년 이란의 이슬람 혁명 이후 공식 외교 관계가 없는 상태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은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매우 불행한 헬기 추락에 의한 사망이라며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현단계에서 아직 사고 원인에 대해 어떤 통찰도 가지고 있지 않다며 이란 사람들이 조사하고 있고, 할 것이며, 우리는 조사 결과가 나오면 살펴볼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오스틴 장관은 미국은 그 추락 사고에서 한 역할은 없다며 개입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했다.

오스틴 장관은 또 이번 사고와 관련한 우리의 군사대비 태세에 관해 발표할 것이 없다며 현 단계에서 꼭 광범위한 지역 안보상 영향이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동아제르바이잔주 바르즈건 지역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헬기로 이동하다 헬기가 산악지대에 추락하면서 다른 탑승자들과 함께 사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