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자본주의의 섬뜩한 민낯을 까발리다…넷플릭스 "더 에이트 쇼"

연합뉴스 입력 05.16.2024 09:27 AM 수정 05.16.2024 10:15 AM 조회 1,539
시간 쌓일수록 돈 버는 쇼 참여한 여덟명 이야기…17일 공개
편의점 아르바이트로 열심히 일하면서 삼각김밥으로 끼니를 때워도 하루 일당은 7만8천원이다. 눈덩이처럼 불어난 빚을 갚기에는 턱없이 적은 금액이다.

모든 것을 포기하고 양화대교서 몸을 던지려는데, 휴대전화로 은행 입금 알림이 울린다.

금액은 100만원, 입금자명에는 이름 대신 짧은 메시지가 적혀있다. "안녕하십니까", "당신이 포기한", "당신의 시간을", "사고 싶습니다", "관심이 있으면", "(리무진에) 탑승해주세요"

오는 17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새 시리즈 '더 에이트 쇼'(The 8 Show)는 8명의 인물이 8개 층으로 구분된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벌 수 있는 게임을 하는 이야기다.

삶의 끝자락에 서 있는 인물들이 정체 모를 주최자의 초대를 받고 거액을 받을 수 있는 게임에 참가하게 되는 설정 자체는 '오징어 게임'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주인공 배진수는 8개 숫자 중 무난해 보이는 숫자 3을 골랐다가 3층을 배정받는다. 쇼가 시작되고 나서 잘 버티기만 하면 1분마다 3만원이 쌓인다. 시급으로 계산하면 180만원, 일당으로 따지면 4천320만원이다.

계산기를 두드리며 쾌재를 부르던 배진수는 이내 미소가 굳는다.

다른 층에 거주하는 참가자들을 만나는데, 층마다 시급과 방의 크기가 다르다. 빛도 잘 안 들어오는 비좁은 3층 방과 달리 8층 방은 한참 크고, 분당 무려 34만원이 지급된다.

'더 에이트 쇼'는 배정된 층에 따라 권력이 나뉘고, 시간의 가치가 명확하게 구분되는 간단명료한 규칙을 내세워 자본주의 사회의 어두운 단면을 적나라하게 비춘다.

8개 숫자 중 임의로 고른 숫자에 따라 방이 배정된 참가자들은 같은 공간에서 전혀 다른 생활을 한다. 8층(천우희)은 실크 슬립을 입고 극세사 이불을 덮고 자지만, 3층은 종이상자를 깔고 신문지를 덮고 잔다.

협력을 통해 공동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던 참가자들은 점점 자본주의의 냉혹한 법칙을 깨우친다.

가진 자들은 갖지 못한 자들을 착취하기 시작하고, 갖지 못한 자들은 자기들끼리 다투느라 불공정하게 설계된 게임의 본질을 간과하게 된다.

입체적인 설정의 캐릭터들이 치열하게 부딪히는 이야기가 흥미롭게 전개되고, 예상치 못한 반전이 곳곳에 숨어 있어 긴장의 끈을 붙들게 한다.

'더 에이트 쇼'는 영화 '관상', '더 킹', '비상선언' 등을 만든 한재림 감독의 첫 시리즈 연출작이다.

8부작으로 제작됐으며, 언론에는 1∼5회가 먼저 공개됐다. 극초반에는 연극적이고 유쾌한 연출이 웃음을 자아내지만, 인물들이 점차 각자의 욕망을 드러내기 시작하면서부터 극의 분위기는 다소 무거워진다. 폭력적인 장면도 적지 않아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한 감독은 "사람의 이면을 볼 수 있는 재미가 있는 작품"이라며 "선악 구조라기보다는 인간이 모였을 때, 자연스럽게 세력이 형성되고, 강자와 약자가 생기는 등, 여러 이해관계 안에서 드러나는 인간군상의 이야기"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puchini82 1달 전
    공산주의 찬양하는 티비쇼라고밖에 안보임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