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가인 대신 조수빈?" KBS "역사저널" MC 기용 놓고 내부갈등

연합뉴스 입력 05.13.2024 10:01 AM 조회 2,329
제작진 "MC 교체 거부하자 폐지 통보" vs KBS사측 "폐지 아닌 잠정 보류"


PD들은 진행자가 한가인으로 이미 확정된 상황에서 사측이 아나운서 조수빈씨를 진행자로 교체하려다가 내부 반발로 무산되자 프로그램 폐지를 통보했다고 주장했고, 사측은 내부 의견 차이로 잠정 보류한 것일 뿐이라며 폐지설을 부인했다.

'역사저널 그날'의 신동조·김민정·최진영·강민채 PD는 이날 성명을 내 "이제원 제작1본부장이 지난 10일 오전 국장을 통해 '역사저널 그날'을 기한 없이 보류하고 제작진을 해산시키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PD들은 "이미 4월 초 유명 배우가 MC로 확정됐는데, 이 본부장이 첫 녹화를 며칠 앞둔 지난달 25일 이상헌 시사교양2국장을 통해 '조수빈씨를 낙하산 MC로 앉히라'고 통보했다"며 "이후 녹화가 보류되자 프로그램 자체를 없애버린 것"이라고 했다.

KBS 공채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조수빈씨는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과 미디어 특별위원회 위원이며, 백선엽장군기념사업회 이사를 맡고 있다. 당초 MC를 맡기로 했던 배우는 한가인으로 알려졌다.

PD들의 성명서 내용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조수빈씨의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조씨가 '역사저널 그날' 진행자 섭외를 요청받은 사실이 없다"며 "조씨를 '낙하산'이란 표현과 함께 편향성과 연결지은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KBS는 "올해 2월 중순 이후 재정비 중인 '역사저널 그날' 다음 시즌을 방송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리뉴얼하는 과정에서 형식과 내용, MC, 패널 캐스팅 관련해서 내부 의견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측이) '역사저널 그날' 폐지를 통보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잠정 보류일 뿐"이라며 "프로그램 형식이나 내용 면에서 이전과 다른 새로운 프로그램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고 제작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역사저널 그날'은 2013년 10월 처음 방송을 시작해 시즌4까지 방송하다가 올해 2월 리뉴얼을 위해 방송을 중단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