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시속 152㎞ 공에 맞은 김하성 "처음엔 두려웠지만, 많이 좋아져"

연합뉴스 입력 05.13.2024 09:27 AM 조회 982
투구에 왼쪽 손등 맞아 교체…엑스레이 검사는 음성
투수 공에 손등 맞은 김하성

시속 152㎞ 빠른 공에 왼쪽 손등을 맞은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처음 맞은 부위여서 걱정했다"고 털어놨다.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김하성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홈 경기가 끝난 뒤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과 인터뷰에서 "공을 맞았을 때는 (큰 부상으로 이어질까 봐) 무척 두려웠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나아지는 걸 느꼈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날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4회말 1사 1, 2루에서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의 시속 94.4마일(약 152㎞) 몸쪽 싱커에 왼쪽 손등을 강타당했다.

고통을 호소했던 김하성은 일단 1루에 걸어 나갔고, 후속 타자 루이스 아라에스의 내야 땅볼 때 2루에서 아웃돼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다.

마이크 실트 감독은 5회초 수비 때 김하성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실트 감독은 "트레이너가 김하성의 손등에 큰 이상은 없고, 점점 좋아질 것이라고 진단해 1루에 뒀다"며 "공수 교대 후 김하성에게 회복할 시간이 필요할 것 같아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김하성이 엑스레이 검사를 받았고, 큰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전했다.

김하성은 부상자 명단(IL)에는 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경기 출장 시점은 알 수 없다.

김하성은 "공을 맞았을 때보다는 상태가 나아졌다"고 말하면서도 "아직 손등이 꽤 부어있다. 경기 출장 여부는 내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