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삼성SDI, EVS37 참가…전고체 등 미래 배터리 기술력 소개

연합뉴스 입력 04.23.2024 09:32 AM 조회 232
삼성SDI[006400]는 23일부터 나흘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7회 세계 전기자동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EVS37)에 참가해 미래 전기차용 배터리 기술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삼성SDI EVS37 부스 조감도[삼성SD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69년 시작한 EVS는 세계 최대 전기차 학술대회 겸 전시회로, 글로벌 전기차 업계와 학계 연구진이 모여 '세계 전기차 올림픽'으로도 불린다. 한국 개최는 2002년과 2015년에 이어 세 번째다.

삼성SDI는 부스 규모를 지난해보다 2배 확대하고, 업계에서 앞서 나가고 있는 전고체 배터리를 전면에 내세워 독자 개발한 무음극 기술과 업계 최고 에너지 밀도(L당 900Wh) 등 특장점을 소개한다. 2027년 양산 시작이 목표인 생산 로드맵도 전시한다.

9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 기술, 20년간 사용 가능한 초장수명 배터리 기술도 공개한다. 초급속 충전은 2026년, 초장수명 배터리는 2029년 양산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전기차 안전 우려 중 하나인 '배터리 열폭주' 현상을 막을 열 확산 방지 솔루션도 선보인다. 이는 충격이나 화재로 배터리에서 고열과 가스가 발생하면 각형 배터리 벤트(배출구)로 이를 빠르게 내보내 배터리 간 열 전파를 최소화하는 기술이다.

이밖에 원통형 46파이(지름 46㎜) 배터리 등 신규 제품 라인업, 모듈을 제거하고 팩에 셀을 직접 조립해 에너지 밀도는 높이고 비용은 줄이는 셀투팩(CTP) 기술 등도 공개한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전고체 배터리와 초급속 충전, 초장수명 특성 등 미래 배터리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한 노력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초격차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