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애플, 동남아 투자 확대…"싱가포르에 3천400억원 추가 투입"

연합뉴스 입력 04.18.2024 09:34 AM 조회 483
팀 쿡, 베트남·인니 이어 싱가포르 방문…동남아 중요성 강조
팀 쿡 애플 CEO[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동남아시아 지역 투자 확대에 나선 애플이 이번에는 싱가포르에 3천억원대 추가 투자 계획을 밝혔다.

18일 현지 매체 CNA방송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싱가포르 캠퍼스 확장을 위해 2억5천만달러(3천434억원) 이상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애플은 현 싱가포르 사옥 인근에 2022년 매입한 빌딩 두 곳을 대대적으로 개선하는 공사를 할 예정이다.

애플은 개인용컴퓨터를 생산하던 1981년 싱가포르에 처음 진출했다. 당시 현지 직원은 72명이었으며, 지금은 3천600여명으로 늘었다.

현재 싱가포르에는 애플 제조시설은 없으며, 연구·지원 시설만 있다.

이번 발표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의 싱가포르 방문에 맞춰 나왔다.

동남아시아 출장 중인 쿡 CEO는 이날 이틀 일정으로 싱가포르에 도착해 리셴룽 총리와 로런스 웡 차기 총리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그는 지난 14일부터 베트남을 방문해 투자 확대를 약속하고 팜 민 찐 총리를 비롯해 현지 프로그래머와 콘텐츠 제작자 등을 만났다.

이어 그는 지난 17일 인도네시아도 찾아 조코 위도도(조코위) 대통령과 면담하고 현지 제조 시설 건설 가능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 속에 미국 거대 기업들은 중국 의존도를 줄이고 있다.

이번 출장 기간 쿡 CEO는 성장하는 시장이자 신흥 생산기지로서 동남아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