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과거로 돌아간 "수사반장 1958"…이제훈 "휴머니즘에 초점 맞춰"

연합뉴스 입력 04.18.2024 09:00 AM 조회 2,796
'수사반장'보다 10여년 앞선 시대 배경…"최불암 선생님 정신 계승했죠"
청년 박영환 된 이제훈 배우 이제훈이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즘처럼 차가운 시대에 사람 냄새 나는 따뜻한 드라마로 기억됐으면 좋겠어요."

배우 이제훈은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드라마 '수사반장 1958' 제작발표회에서 "다양한 사건과 사고를 겪어내는 캐릭터의 성장을 켜켜이 담아내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오는 19일 처음 방송되는 '수사반장 1958'은 배우 최불암 주연의 '수사반장'보다 10여년 앞선 1958년을 배경으로 청년 박영한이 반장이 되기 전 이야기를 다룬다.

이제훈이 연기한 소도둑 검거 전문인 시골 출신 박영한 형사는 서울에서 만난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을 깨부수고,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난다.

이제훈은 "'수사반장'에서 최불암 선생님이 보여주신 정신과 마음을 그대로 계승해서 박영한이라는 인물을 잘 만들고자 했다"며 "박영한을 화가 많은 인물로 묘사해줬으면 좋겠다는 선생님의 말씀을 담아두고 연기했다" 전했다.

그는 "처음에는 무모해 보이고, 걱정도 많이 되겠지만, 범인을 잡고 싶은 집념이 넘치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응원하는 마음으로 봐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CCTV도 없이 오로지 타고난 감각과 통찰력, 집요함으로 범죄를 해결하던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수사반장 1958'은 아날로그 수사의 낭만과 유쾌함을 살려낼 예정이다.

이제훈은 "아날로그적인 스토리를 1958년도 배경으로 보여준다면 특별한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며 "항상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휴머니즘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수사반장'을 보신 분들께는 추억할 수 있는 재미를 전해드리고, '수사반장'을 못 보신 분들은 옛날 '수사반장'이 궁금해지는 재미를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웃음)"

동료 3인방 역에는 배우 이동휘와 신인 배우 최우성, 윤현수가 나선다.

종남경찰서의 '미친개'라고 불리는 김상순을 연기한 이동휘는 "작품을 준비하면서 '수사반장' 영상들을 찾아보게 됐는데, 당시 선배님들의 연기가 지금 봐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세련됐다고 느꼈다"며 "(선배님들의) 정신을 이어받아서 촬영을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연출을 맡은 김성훈 PD는 "박영한의 젊음을 보여주기에 적절한 연도라고 생각해서 1958년을 배경으로 택했다"며 "슈퍼히어로의 탄생기를 본다는 느낌으로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