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커리·제임스·듀랜트 등 최고 농구선수들 파리 올림픽 출전

연합뉴스 입력 04.16.2024 08:54 AM 조회 361
"12명 엔트리 중 11명 확정…마지막 한 자리에 레너드 등 거론"
스테픈 커리와 르브론 제임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케빈 듀랜트(피닉스) 등 세계 최고 농구 선수들이 파리 올림픽에 출전한다.

스포츠 매체 디애슬레틱은 15일(현지시간) "파리 올림픽에 출전하는 미국 대표팀 12인 엔트리 가운데 11명이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디애슬레틱이 확인한 명단에는 3명을 비롯해 조엘 엠비드(필라델피아), 제이슨 테이텀, 즈루 홀리데이(이상 보스턴), 데빈 부커(피닉스), 타이리스 할리버튼(인디애나), 앤서니 에드워즈(미네소타), 앤서니 데이비스(LA 레이커스), 뱀 아데바요(마이애미)가 포함됐다.

마지막 12번째 자리에는 커와이 레너드, 폴 조지(이상 LA 클리퍼스), 파올로 반케로(올랜도), 미칼 브리지스(브루클린), 제일런 브런슨(뉴욕)이 언급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미국은 지난해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서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려 출전했으나 준결승에서 독일, 3위 결정전에서 캐나다에 연달아 졌다.

2019년 대회에서도 7위에 머물렀던 미국은 FIBA 월드컵과 달리 올림픽에서는 꼬박 금메달을 땄다. 2004 아테네 올림픽(동메달)을 빼면 1992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매번 우승했다.

세계 최강을 자부하는 미국은 자국 농구의 위상이 흔들릴 때면 어김없이 '드림팀'을 출격시켰다.

1988 서울 올림픽 준결승에서 소련에 패한 미국은 1992년 마이클 조던, 매직 존슨, 래리 버드 등 당대 최고의 스타들을 호출해 드림팀 1기'를 꾸렸다.



1992년 모인 미국 농구 '드림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2004 아테네 올림픽 준결승에서 마누 지노빌리가 활약한 아르헨티나에 패하자 다음 2008 베이징 대회 때는 코비 브라이언트, 제임스, 크리스 폴(골든스테이트) 등 포지션 최고 선수가 총출동했다.

최근 FIBA 월드컵에서 연이은 부진으로 최강국의 명성이 깎이자 이번에도 현역 최고 선수들이 기꺼이 팔을 걷어붙였다.

현역을 넘어 역대 선수들과 경력을 경쟁하는 제임스, 커리, 듀랜트가 모두 함께 대표팀에서 뛴 적이 없다.

제임스는 2004 아테네 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따냈고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에서는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듀랜트도 2012년 런던과 2021년 도쿄에서 맹활약해 미국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커리는 올림픽에는 나간 적이 없고 2010년과 2014년 월드컵에 나가 금메달을 따냈다. 이 두차례 월드컵에는 제임스가 대표팀에 선발되지 않았다.

최근 성장한 유럽 팀과 비교해 미국의 약점으로 지목받은 포지션은 골밑이었다.

파리 올림픽에서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센터 엠비드가 미국의 골밑을 책임진다.

올해의 수비수 후보로 항상 거론되는 데이비스와 아데바요도 엠비드와 함께 힘을 보탠다.



2008 베이징 올림픽 당시 코비 브라이언트와 르브론 제임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