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구 750만 홍콩서 이혼소송은 2만건…외도·양육갈등 주원인"

연합뉴스 입력 04.16.2024 08:52 AM 조회 238






지난해 홍콩 가정법원에 접수된 이혼소송 건수는 2만621건으로 2022년(1만6천513건)과 비교해 25% 증가했다. 이는 연간 이혼소송 건수 기준으로 2만2천74건을 기록한 2019년 이후 4년 만에 가장 많은 것이다.

홍콩 인구가 750만명 안팎임을 감안할 때 이혼소송 건수는 전 세계적으로 보더라도 상당히 많은 셈이다.

이혼소송 전문 변호사인 조슬린 차오는 SCMP에 "최근 5년간 경향을 보면 30대 후반에서 40대 후반 사이에 이혼을 신청하는 부부가 늘어나고 있다"며 외도와 자녀 양육 과정에서의 갈등 두 가지가 가장 큰 이유라고 전했다.

이처럼 이혼 신청자가 몰리면서 소송 제기부터 심리까지 평균 대기 시간은 짧게는 50여일에서 길게는 80여일이 소요된다.

홍콩 입법회(의회) 의원인 피터 쿤 호밍 홍콩 성공회교회 목사는 이혼소송에 긴 시일이 걸리면서 자신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가 많이 온다며 "받은 전화의 대부분은 10살 이하 자녀를 둔 부모로부터 온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혼소송이 늘어나는 것은 심각한 저출생 문제를 겪고 있는 홍콩 사회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콩 여성의 합계 출산율은 0.8%로 세계 최저 수준이다.

다만 지난해 홍콩에서는 전년 대비 2% 늘어난 신생아 3만3천200명이 태어나 2017년 이후 처음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차오 변호사는 "이혼 건수가 많은 것은 정부가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온 홍콩 사회에 확실히 좋은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