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대급 호황 맞은 전력기기 업계…올해 실적 전망도 "맑음"

연합뉴스 입력 04.15.2024 10:04 AM 조회 299
북미 등 전력인프라 투자 급증…AI 데이터센터 전력수요 증가도 호재
HD현대일렉트릭의 전력변압기[HD현대일렉트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북미를 중심으로 전력 인프라 투자가 크게 확대되는 가운데 인공지능(AI) 부상으로 주요 기업들의 데이터센터가 전력 수요를 크게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변압기 등 전력기기를 생산하는 국내 기업들에 대해서도 밝은 전망이 나오고 있다.

15일 연합인포맥스를 통해 증권사들의 실적 전망치(컨센서스)를 취합한 결과 HD현대일렉트릭은 올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6% 증가한 7천161억원, 영업이익은 79% 상승한 82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효성중공업은 건설 부문을 포함한 1분기 매출이 작년 대비 18.2% 상승한 약 1조원, 영업이익은 356% 증가한 643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LS일렉트릭은 1분기 영업이익은 9% 하락한 744억원을 기록하겠으나 매출은 6.3% 증가한 1조395억원을 낼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전력기기 산업은 미국의 노후 전력망 교체 주기 도래에 따른 고용량 전력망 수요 급증,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과 관련한 전력 인프라 수요 증가, 중동 국가들의 대규모 전력망 프로젝트 추진 등에 힘입어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만큼 호황기를 만났다.

HD현대일렉트릭은 지난해에도 미국, 유럽, 사우디 등에서 전력기기 공급계약을 연이어 따내는 등 수주 행진을 지속한 결과 작년 말 기준 수주잔고가 5조3천780억원에 달했다. 효성중공업은 3조7천180억원, LS일렉트릭은 2조3천260억원 규모의 수주잔고를 확보한 상태다.

여기에 AI 데이터센터 구축이 전력기기 업계의 호황을 한층 더 끌어올릴 요인으로 거론된다. AI 시스템을 가동하려면 막대한 전력을 사용하는 대규모 데이터센터 구축이 필수이고, 이를 뒷받침할 초고압 변압기와 배전반 등 전력 인프라·시스템 수요가 자연히 급증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예컨대 오픈AI의 생성형 AI 챗GPT-3에는 1만여개에 달하는 그래픽 처리장치(GPU)가 사용되는데, 1천750억개의 매개변수가 있는 챗GPT-3 모델을 한 번 학습시키는 데 필요한 전력은 시간당 1.3GW(기가와트)로 알려졌다. 이는 한국에서 1분간 소비하는 전력 총량에 해당한다.

이뿐 아니라 검색 작업을 수행하는 데도 AI가 일반 검색 대비 5배가량 더 많은 전력을 소모하며, 실시간으로 서버를 냉각하는 시스템에도 막대한 전력이 필요하다.



데이터센터 [마이크로소프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업계에서는 2023∼2028년 글로벌 데이터센터의 연평균 전력 수요 증가율이 11% 수준지만, 여기에 AI 서버를 적용하면 증가율이 연평균 26∼36%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북미의 노후 전력망 교체를 시작으로 유럽의 재생에너지 확대, 데이터센터와 생성형 AI향 전력 수요 증가 등으로 초고압부터 중저압 전력기기에 이르기까지 전 부문에 투자가 계속되고 있다"며 "한국도 정부 차원에서 데이터센터 증설을 꾀하는 중"이라고 진단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AI 시대는 전력의 중요성을 다시금 일깨우는 역사적 모멘텀이 되고 있으며 전력 기업들의 무대는 점점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전력기기 3사'의 올해 연간 실적도 밝은 편이다.

HD현대일렉트릭은 올해 전년 대비 41.8% 증가한 4천468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측됐다. 효성중공업은 48.7% 증가한 3천832억원, LS일렉트릭은 2.6% 증가한 3천334억원으로 각각 전망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