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해외파 차출 악재 속 황선홍 감독 "K리그 선수들이 보여줄 것"

연합뉴스 입력 04.15.2024 10:00 AM 조회 567
UAE전 앞두고 기자회견…"죽음의 조, 첫 경기에 모든 걸 쏟아야"
훈련 지켜보는 황선홍 감독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도전하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은 해외파 차출 난항 속 'K리거'들이 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오전 0시 30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UAE와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아랍에미리트(UAE)와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치른다.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파리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받는다. 황선홍호가 이 목표를 달성하면 한국 축구는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10회 연속 진출의 대업을 이룬다.

AFC에 따르면 황 감독은 15일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우리 조는 모든 팀이 강하다. 죽음의 조라는 걸 인정한다"며 "첫 경기가 중요하다. 모든 걸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선홍호는 UAE, 일본, 중국과 B조로 묶였다.

황 감독은 "우리는 모든 경기를 팀으로서 움직일 거다. 대회 기간 내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회 직전까지 황 감독은 해외파 차출 난항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이와 관련, 황 감독은 "대회 전 유럽으로 가서 차출 문제로 협상했으나 (선수들이) 아쉽게도 팀에 합류하지 못했다"며 "감독으로서 답답하고 아쉽지만 여러 가지 계획이 있다. 문제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별리그를 통해 선수들이 하나의 팀, 조직적인 팀이 되길 바란다. K리그에서 뛰는 우리 선수들이 대회 전 기간에 장점과 능력을 보여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UAE의 사령탑은 우루과이 출신 마르셀로 브롤리 감독이다. 지난해 우루과이 U-20 대표팀을 이끌고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승을 일궜다.

브롤리 감독은 "우리는 강팀 한국과 만난다"며 "내가 우루과이에 있을 때 한국과 붙어봤다. 그 팀을 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3월 임시 사령탑 자격으로 우루과이 A대표팀을 이끌고 한국을 찾았다.

브롤리 감독의 우루과이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이 지휘한 우리나라와 친선전을 치러 2-1로 이겼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