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NBA 보스턴, "커리 4점" 골든스테이트 52점 차 대파…11연승

연합뉴스 입력 03.04.2024 09:52 AM 조회 271
웸반야마 31점 12리바운드…서부 꼴찌 샌안토니오 2연승


보스턴은 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 가든에서 열린 2023-2024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골든스테이트를 140-88로 물리쳤다.

11연승을 질주한 보스턴은 시즌 48승 12패로 동부 콘퍼런스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2위 밀워키 벅스(40승 21패)와는 8.5경기 차다.

'8할 승률'을 기록 중인 보스턴은 이번 시즌 홈 경기에서 29승 3패로 특히 강한 면모를 뽐냈다.

아울러 보스턴은 이날 구단 역사상 3번째로 큰 격차의 대승을 거뒀다.

2018년 12월 8일 시카고 불스를 상대로 남긴 56점 차(133-77)가 가장 컸고, 2022년 1월 25일 새크라멘토 킹스와의 경기에서 53점 차(128-75)로 이긴 적이 있다. 그리고 이날 52점 차가 뒤를 잇는다.

이날 보스턴과 골든스테이트는 1쿼터 중반에만 해도 21-21로 맞섰으나 보스턴이 1쿼터 5분 44초 전 제일런 브라운의 3점포를 시작으로 14점을 내리 뽑아내며 틈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1쿼터를 마쳤을 때 44-22의 더블 스코어로 앞선 보스턴은 전반전이 끝났을 땐 82-38로 앞서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골든스테이트는 전반 4득점에 그친 간판스타 스테픈 커리를 후반엔 아예 내보내지 않은 채 완패를 곱씹으며 서부 콘퍼런스 9위(32승 28패)에 자리했다.

보스턴에선 브라운이 3점 슛 5개를 포함해 29점으로 양 팀 최다 득점을 올렸고, 만 26세 생일을 맞이한 제이슨 테이텀이 27점 5어시스트로 동반 활약했다. 페이턴 프리처드가 19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 데릭 화이트가 14점 8어시스트를 보탰다.



샌안토니오의 빅토르 웸반야마 [Daniel Dunn-USA TODAY Sports/로이터=연합뉴스]



서부 콘퍼런스 최하위 팀 샌안토니오 스퍼스는 '슈퍼 루키' 빅토르 웸반야마의 맹활약을 앞세워 인디애나 페이서스를 117-105로 꺾었다.

5연패 뒤 2연승을 거둔 샌안토니오는 13승 48패가 됐다.

웸반야마는 이날 31점 12리바운드 6어시스트에 블록슛 6개를 곁들여 펄펄 날았다.

NBA 역사상 신인 선수가 한 경기에서 30득점 이상에 10개 이상의 리바운드, 어시스트와 블록을 각각 5개 이상 기록한 건 데이비드 로빈슨(2회), 팀 던컨에 이어 웸반야마가 역대 3번째다. 지금은 은퇴한 로빈슨과 던컨은 모두 현역 시절 샌안토니오에서만 뛴 선수들이다.

웸반야마를 막지 못하고 2연패를 당한 인디애나는 동부 8위(34승 28패)에 이름을 올렸다. 

[4일 NBA 전적]

필라델피아 120-116 댈러스

LA 클리퍼스 89-88 미네소타

보스턴 140-88 골든스테이트

토론토 111-106 샬럿

올랜도 113-91 디트로이트

뉴욕 107-98 클리블랜드

샌안토니오 117-105 인디애나

오클라호마시티 118-110 피닉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