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MS, 엔비디아 의존 줄이기 위해 AI 서버장비 개발 중"

연합뉴스 입력 02.21.2024 09:43 AM 수정 02.21.2024 09:46 AM 조회 351
디인포메이션은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빌려 MS의 최고경영자(CEO) 사티아 나델라가 네트워크 장비업체 주니퍼 네트웍스의 공동창업자 프라딥 신두를 네트워크 간 컴퓨터 신호를 주고받는 데 사용하는 하드웨어인 네트워크 카드 개발을 위해 영입했다고 전했다.

MS는 앞서 지난해 신두의 서버 칩 스타트업 펀지블을 인수했다.

이 네트워크 카드는 엔비디아가 AI의 핵심 반도체 칩 그래픽처리장치(GPU)와 함께 판매되는 커넥트X-7(ConnectX-7) 카드와 유사한 것이다.

소식통은 이 장비를 개발하는데 1년 이상이 소요될 수 있으며, 개발에 성공하면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MS 서버에서 모델을 학습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단축하고 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MS는 이에 대한 확인 요청에 즉각 응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MS는 오픈AI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 오픈AI의 기술을 다양한 제품에 통합함으로써 AI 소프트웨어 판매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MS는 특히 지난해 11월 거대언어모델(LLM)을 실행하고 AI 컴퓨팅을 지원하는 GPU '마이아 100'을 자체 개발해 출시, AI칩 시장을 주도하는 엔비디아와의 본격적인 경쟁에 나섰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