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스위스 연구진, 유방암 전이 규명…"백혈구가 촉진 역할"

연합뉴스 입력 02.21.2024 09:42 AM 조회 305
유방암 진단 모습[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백혈구의 일종인 과립구가 유방암 전이 과정을 촉진한다는 스위스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스위스 프리부르대에 따르면 이 대학 연구진은 최근 유방암 전이 메커니즘을 규명해낸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유방암은 치료·회복 가능성이 높은 암종으로 꼽히지만 환자 4명 중 1명꼴로 전이가 발생하면서 병환이 악화하는 문제가 있다.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암의 전이 과정이 종양 내부와 그 주변의 염증에 의해 촉진되는 데 이런 염증과 전이 발생 사이의 새로운 메커니즘을 연구진은 밝혀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우리 몸에 급성 염증이 났을 때 방어 역할을 하는 백혈구 가운데 과립구가 전이 형성을 촉진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암세포의 종양 부위에 있는 과립구가 염증 매개 물질인 '인터루킨 6'과 '온코스타틴'을 생산하도록 유도하는데 이 두 가지 매개 물질이 유방암 세포를 전이성이 높은 암 줄기세포로 변형시킨다"고 부연했다.

프리부르대는 보도자료에서 "이번 연구는 특정 백혈구가 유방암 전이 형성을 촉진한다는 점을 밝혀낸 것으로 향후 새로운 치료법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발견"이라고 평가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