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먹을거리 가계지출비중 31년만에 최고…소득의 11%

박현경 기자 입력 02.21.2024 08:00 AM 수정 02.21.2024 08:13 AM 조회 2,548
미 가계의 소득 대비 먹을거리에 지출하는 비용이 약 3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21일)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와 미 농무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미 소비자가 음식에 지출하는 비중은 가처분 소득 대비 11.3%로 1991년(11.4%) 이후 31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소비자물가 CPI 상승률이 둔화하는 모습을 보이고는 있지만 최근 2∼3년 크게 오른 새 식료품 및 외식 물가가 가계 재정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는 의미다.

기업과 외식업체들은 직원 인건비 상승과 원재료 가격 상승 탓에 제품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쿠키 오레오로 유명한 몬델레즈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오른 코코아 가격 여파로 제품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지난달 밝혔다. 

크래프트 하인즈도 토마토, 설탕 가격 인상으로 케첩 제조원가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레스토랑 체인들은 인건비 인상을 메뉴 가격 상승으로 반영하고 있다.

특히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오는 4월부터 주요 패스트푸드 체인 종업원의 최저시급이 20달러로 25% 오르다 보니 맥도널드, 치폴레 등 대형 외식업체들이 가격 인상을 예고하고 있다.

식료품, 식당 가격이 한 번 오르면 좀처럼 내려가지 않는 특성을 보인다는 분석도 나온다. 결국은 소비자들이 고물가에 익숙해지며 대처법을 찾아야 한다는 의미다.

스낵업체 켈라노바의 스티브 카힐레인 최고경영자(CEO)는 "물가 급등기의 역사를 되돌아보더라도 식료품 가격이 예전 가격으로 다시 내려간 경우를 찾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