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병원 떠난 전공의' 9천명 육박, 빗발치는 의대생 휴학신청…막을 방법 없는 정부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2.21.2024 04:09 AM 조회 2,245
<앵커>의대 정원을 늘리지 말라며 9000명 가까운 전공의가 사직서를 냈습니다. 전체 전공의의 70%에 해당하는 숫자입니다. 당연히 오늘의 의료현장은 어제보다 더 나빠졌습니다. 단체행동을 결의한 의대생들의 휴학 신청도 빗발치고 있습니다.한국 정부는 복귀를 거부하는 전공의를 재판에 넘기고, 집단행동을 주도한 사람은 구속수사하겠다며 압박 수위를 더 높였습니다. 

<리포트>전체 전공의 71%에 달하는 8천800여 명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7천700여 명이 병원을 떠난 걸로 파악됐습니다.정부는 50개 병원을 현장 점검한 끝에, 6천여 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렸지만, 전공의 복귀율은 저조한 상황입니다.

이에 정부는 압박 수위를 한층 높였습니다.복귀 명령에 불응하면 고발하겠다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법무부, 행안부도 나서서 처벌 수위를 높였습니다.주동자에게는 구속 수사를 염두한다는 입장에서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한다로 바꾸고, 복귀를 거부하는 전공의 역시 원칙적으로 재판에 넘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의사협회는 이런 정부의 강경 대응에 '이성을 상실한 수준의 탄압'이라며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의대생들도 8천700여 명이 휴학계를 낸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동맹 휴학이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학생들의 단체행동 움직임은 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휴학으로 인한 유급이나 제적 등 불이익이 발생해도 구제해주지 않는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학생들은 한 학년이라도 불이익을 받으면 전학년이 무기한 동맹휴학에 나서겠다며개의치 않는 분위기입니다.

한편, 정부는 중증·응급환자 진료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비상체계를 가동하고, 경증환자는 다른 곳으로 이송하는 등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는 모릅니다.3주 후엔 무너진다는 얘기부터 수개월 장기전이 될 거란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전공의들의 이탈로 갈수록 의료 공백이 커지는 가운데,정부와 의사 단체들의 갈등은 갈수록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