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병원들 마스크 다시 쓴다.. 코로나19 등 호흡기 질환 비상

김나연 기자 입력 01.16.2024 02:57 AM 수정 01.16.2024 03:17 AM 조회 3,115
[앵커멘트]

국내에서 코로나19 등 호흡기 감염증 환자가 늘어나면서 병원들이 마스크 착용 정책을 다시 도입하고 있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저소득층을 위한 무료 마스크, 무료 검사, 항바이러스제 등이 계속 필요하다며 팬데믹은 끝나지 않았다고 당부했습니다. 

김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에서 마스크를 다시 쓰는 병원들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등 호흡기 감염에 걸린환자들이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어제(15일) 주류언론에 따르면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번 독감 시즌에 현재까지 국내에서 독감으로 숨진 사람이6천 500명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독감으로 인한 입원 건수도 11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병원 입원도 한 주 사이 20.4% 증가했고 사망자는 12.5%로 늘었습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 지표 중 하나인 하수 샘플의 바이러스양은 2022년 1월 오미크론 변이가 등장한 이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고 CDC는 전했습니다.

LA와 뉴욕, 매사추세츠 등의 일부 병원들은 호흡기 질환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 정책을 잇따라 도입했습니다.

현재 코로나19와 독감,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증(RSV) 등 3대 주요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접종률은 낮은 상황입니다.

이번 시즌 미 성인의 약 44%는 독감 백신을 맞았지만, 코로나19 신규 백신 접종 대상자 중 이를 맞은 비율은 17%에 그쳤습니다.

60살 이상 가운데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접종한 비율도 17%에 불과합니다.

조지 워싱턴대 의과대학 소아과 교수 아니타 파텔은 질병 확산을 막기위한 최고의 도구들이 있다며,마스크 착용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나연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