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워싱턴 인근 알링턴 주택 대폭발 용의자 한인 집주인 제임스 유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12.06.2023 02:40 AM 수정 12.06.2023 06:07 AM 조회 10,229
56세 제임스 유 조명공포탄 총격 소동, 경찰 대치하다 자택 폭파
아버지 김대중 보좌관 출신 유기흥씨, 어머니는 VOA 애나 신 유
워싱턴 디씨와 인접한 버지니아 알링턴에 있는 자신의 주택을 대폭발로 파괴시키고 사망한 용의자가 56살의 한인 집주인 제임스 유씨로 발표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제임스 유씨는 어머니가 입원했다가 사망한 병원과 전처, 여동생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가 기각 당하자 강한 반감을 표출해왔으며 솟장에서 아버지가 김대중 전대통령 보좌관을 지낸 유기흥씨이고 어머니는 VOA에서 일했던 애나 신 유씨라고 밝혔다

워싱턴 디씨와 가까운 알링턴 카운티 블루몬트와 볼스턴 지역에 있는 주택에서 굉음과 화염, 연기를 토해낸 대규모 폭발사건을 일으키고 숨진채 발견된 용의자는 56세의 한인 집주인 제임스 유씨로  당국이 5일 발표했다

수사당국은 대폭발로 부서진 주택안에서 시신 한구를 수습했는데 집주인인 제임스 유씨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제임스 유씨는 알링턴 카운티 블루몬트와 볼스턴 지역 노스 벌링턴 스트리트에 있는 자신의 주택에서 월요일 밤 8시 30분쯤 굉음과 화염, 연기를 토해내는 대규모 폭발을 일으켰다

이웃 주민들은 집안에서 엄청난 굉음을 일으키며 대폭발이 벌어졌으며 깨어진 유리창과 무너진 잔해 들이 흩어지면서 화염과 연기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제임스 유씨는 이에 앞서 월요일 오후 4시 45분부터 조명공포탄 권총을 집안에서 바깥 이웃을 향해 30발이상 쏘는 소동을 벌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들과 수시간 대치했다

알링턴 경찰은 집안에 있는 용의자에게 집 밖으로 나올 것을 요구했으나 “내버려 달라”면서 불응했 으며 어제밤 8시 30분경 수색영장을 집행하기 위해 경찰이 집안으로 들어가려는 순간 대폭발이 발생했다

제임스 유씨가 왜 이런 비극을 일으켰는지에 대해 수사당국은 어머니의 갑작스런 죽음과 관련해  의료사고를 의심하고 뉴욕에 있는 로체스터 병원과 자신의 전처, 여동생을 상대로 소송을 벌였다가  기각당해 반감을 표시해와 의료사고와 보상, 유산상속 등이 얽힌 사건일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다

제임스 유씨는 링크드인과 유튜브 등 SNS에 계정에 국제통신회사 전직 정보보안 책임자였다고 소개  했다

그는 92년에 대학을 졸업하고 앤더슨 컨설팅 회사에서 일했다고 밝혔다

그는 SNS에 소송이 기각당했기 때문인듯 미국에 대해 위선과 부패, 사기, 음모로 가득한 나라라면서 강한 반감을 표시했고 전처를 마녀로 불렀다

제임스 유씨는 특히 이 솟장에서 자신의 아버지가 김대중 전대통령이 70년대 초 대선후보일 때 보좌관 을 지낸 유기흥씨로 언급하고 자신의 어머니는 VOA 한국어과에서 일했던 애나 신 유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90년에 작고한 아버지가 김대중 전대통령, 에드워드 케네디 전 상원의원 등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으며 자신의 어머니는 92년에 갑자기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혀 의료사고로 의심하게 됐음을 시사했다

병원은 물론 전처와 여동생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이유는 의료사고에 따른 보상과 맥클린과 이번 에 폭발시킨 알링턴 주택 등 유산상속을 놓고 다툼을 벌여 왔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