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엔비디아CEO "美 칩제조업체, 中서 공급망 독립 최소 10년 걸려"

연합뉴스 입력 11.30.2023 09:34 AM 수정 11.30.2023 11:42 AM 조회 840
"반드시 그 여정 가야하지만 10∼20년간 실현되지는 않을 것"
"5년 내 인간 수준 AI 등장…오픈AI 사태로 지배구조 다시 생각"
엔비디아 젠슨 황 CEO 모습 [뉴욕 AFP=연합뉴스]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는 29일(현지시간) 미 칩 제조업체가 중국으로부터 공급망을 독립하는 데에는 최소 10년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 CEO는 이날 뉴욕 링컨 센터에서 열린 뉴욕타임스(NYT) 주최 딜북 콘퍼런스(DealBook Conference)에 참석해 중국을 미국 칩 공급망에서 분리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노력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반드시 그 여정(공급망 독립)을 가야 한다"면서 "하지만 공급망의 완전한 독립은 10∼20년 동안 실현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엔비디아가 중국과 계속 사업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황 CEO는 "우리는 비즈니스를 위해 만들어진 회사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모든 사람과 사업을 하려고 노력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국가 안보와 경쟁력은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기존의 대(對)중국 수출통제 조치 때 규정한 것보다 사양이 낮은 인공지능(AI) 칩에 대해서도 중국으로의 수출 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엔비디아가 대중국 수출 통제를 피하기 위해 기존 A100과 H100 칩보다 성능을 낮춘 저사양 AI 칩인 A800과 H800의 수출도 통제된다.

황 CEO는 "우리가 구축한 가장 중요한 기술은 중국이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 아니다"라며 "중국이 이를 확보하거나 할 수도 있지만, 엔비디아의 기술은 화웨이 등 중국 칩 제조업체보다 10년은 앞서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AI 기술의 고도화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A100과 H100으로 대표되는 엔비디아의 AI 칩은 전 세계 AI 칩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엔비디아의 AI 칩은 올해 들어 열풍이 불고 있는 AI 산업을 급속히 성장시키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 CEO는 "인간의 지능과 비슷한 수준의 AI가 5년 안에 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최근 발생한 '오픈AI 사태'와 관련해서는 "오픈AI가 안정돼 다행스럽고 앞으로도 안정되기를 바란다"며 "오픈AI는 정말 훌륭한 팀"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기업 지배구조의 중요성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