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구글, 캐나다에 "뉴스 사용료" 매년 950억원 지급 합의

연합뉴스 입력 11.30.2023 09:31 AM 수정 11.30.2023 11:06 AM 조회 748
새달 19일 온라인뉴스법 시행 앞둬…캐나다 정부, 메타에도 촉구
구글 로고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디지털 플랫폼에 뉴스 사용료를 부과하는 캐나다 법 시행을 앞두고, 구글이 캐나다 미디어 업계에 매년 950억원가량의 사용료를 지급하기로 캐나다 정부와 합의했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파스칼 생-옹쥬 캐나다 문화유산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구글이 캐나다 뉴스 산업 전반을 위해 매년 1억 캐나다달러(약 950억원)가량의 재정 지원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급액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맞춰 조정되며, 캐나다 정부는 구글이 해외에서 더 나은 조건으로 합의할 경우 재협상에 나설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캐나다에서는 2008∼2021년 뉴스 매체 약 450곳이 문을 닫았으며, 캐나다 측은 미디어 업계를 살리기 위한 차원에서 이 법을 추진해왔다.

캐나다 의회는 지난 6월 구글·메타 등 디지털 플랫폼 기업이 현지 매체와 계약을 맺고 뉴스 사용료를 지급하도록 하는 '온라인 뉴스법'을 가결했고, 다음 달 19일 시행을 앞둔 상태다.

이 법안에 반발해왔던 구글은 법 시행 전에 검색 결과에서 뉴스를 빼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고,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을 운영하는 메타는 뉴스 사용료 지급을 피하기 위해 8월부터 자사 플랫폼에서 캐나다 뉴스 콘텐츠 링크를 막은 상태다.

구글 측은 이번 합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캐나다 매체들에 소중한 트래픽을 계속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메타 측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이며, 생-옹쥬 장관은 "이제 페이스북이 우리의 뉴스 시스템을 유지하는 대신 플랫폼상의 가짜 정보를 그대로 두는 이유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구글 측은 최근 대만을 겨냥한 중국의 사이버공격이 늘고 있다고 경고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구글 위협분석 부서의 선임 공학 관리자인 케이트 모건은 최근 6개월 사이 이러한 사이버 공격이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중국 해커들이 추적하기 어려운 방식으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이란도 여전히 주요한 해킹 위협을 가하고 있으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발발 후 우크라이나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