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시안게임] "악수 거부" 권순우, 자필 사과문 "경솔한 행동 했다"

연합뉴스 입력 09.26.2023 09:12 AM 수정 09.26.2023 04:03 PM 조회 1,723
권순우의 자필 사과문 [대한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악수 거부' 논란을 일으킨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당진시청)가 "국가대표 선수로서 하지 말았어야 할 경솔한 행동을 했다"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권순우는 26일 대한체육회를 통해 공개한 자필 사과문에서 "국가대표팀 경기를 응원하는 모든 국민 여러분과 경기장에 계셨던 관중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썼다.

이어 "저의 무례한 행동으로 불쾌했을 삼레즈 선수에게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적었다.

권순우는 전날 열린 대회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태국의 카시디트 삼레즈에게 1-2(3-6 7-5 4-6)로 패해 탈락했다.
 

삼레즈와 악수하는 권순우[태국테니스협회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권순우는 패배가 확정된 뒤 라켓을 코트에 6차례나 내리치며 분풀이했다.

이어 짐 정리를 하던 권순우는 삼레즈가 다가가 악수하기 위해 기다렸는데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으며 사실상 악수를 거부했다.

권순우의 거친 행동과 악수를 거부한 행위를 두고 '비매너 논란'이 일었다.

사과문에서 권순우는 "태극마크의 무게를 깊게 생각하고 책임감 있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성찰하며 모든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권순우는 이날 경기 일정에 앞서 한국 대표팀 코치진, 동료와 함께 태국 대표팀을 찾아 직접 사과하기도 했다.

대한체육회도 최윤 항저우 아시안게임 한국 선수단장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권순우의 비신사적인 행동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대회 종료 후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상황에 맞는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드리며, 다시 한번 이번 일로 실망하셨을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항저우에서 한국 선수단을 격려 중인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도 앞서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페어플레이 정신을 보여주어야 한다. 오늘 있었던 권순우의 문제 행동은 상당히 유감이며 다시는 대한민국 선수단에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부탁한다"라며 선수단에 필요한 조처를 요구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