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클라호마, 여대생 강간살해범 사형 집행.."나는 결백해"

전예지 기자 입력 09.21.2023 01:21 PM 조회 5,601
오클라호마주 당국이 27년 전 여대생을 강간하고 살해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고 수감 중이던 40대 남성에 대한 사형을 집행했다.

오클라호마주 법무부는 오늘(21일) 매칼리스터시의 주립 교도소에서 사형수인 올해 44살 앤서니 산체스의 사형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오늘 사형 집행은 치사량의 약물을 주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산체스는 1996년 12월 오클라호마 대학교에 재학 중이던 발레리나, 당시 21살이던 줄리 버스켄을 납치해 강간하고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2006년 유죄 판결과 함께 사형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은 10년 가까이 미제로 남아있다가 수사관들이 뒤늦게 DNA 증거를 확보해 당시 절도죄로 복역 중이던 산체스를 범인으로 지목했다.

검찰은 사건 현장에서 버스켄의 옷에 묻어있던 정액의 DNA가 산체스의 것과 일치한다면서 이것이 다른 사람의 것일 가능성은 94조분의 1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산체스는 오늘 형이 집행되기 직전까지도 "나는 결백하다", "나는 아무도 죽이지 않았다"고 외쳤다.

그러면서 5명으로 구성된 사면·가석방 위원회가 사면을 권고하더라도 케빈 스팃 주지사가 이를 허가할 가능성이 작기 때문에 사면 심사를 요청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연방 대법원은 사형 집행 전 산체스의 새 변호사가 제출한 사형 집행 유예 요청을 기각했다.

젠트너 드러먼드 주 법무장관은 이날 형 집행에 참석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줄리 버스켄이 비극적으로 목숨을 잃은 지 거의 27년 만인 오늘 정의가 실현됐다"며 "그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조금이나마 평화를 가져다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오클라호마주의 사형 집행은 올해(2023년) 들어 오늘까지 세 차례 이뤄졌다. 

오클라호마주는 2015년 이후 사형 집행을 약 6년간 중단했다가 2021년부터 재개했으며 사형 집행이 빈번한 지역 중 하나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ksepdy 2달 전
    불과 17세의 나이에 강간 살인이라니 난 결백하다의 외침은 뭔가? 그것도 10년이 지난 미제를.... 한치의 의문이 없어으면.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