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여친살해" 남아공 의족 스프린터 피스토리우스 가석방 불허

연합뉴스 입력 03.31.2023 10:11 AM 조회 778
심사위 "최소 구금 기간 미완료…내년 8월 심사 가능"
피해자 유족 "사건 진실 숨기고 있어…전혀 뉘우치지 않아"
'여친살해' 의족 스프린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복역 중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유명 '의족 스프린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36)의 조기 출소가 무산됐다.

남아공 교정부는 31일(현지시간) 가석방심사위원회를 열어 피스토리우스에 대해 가석방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고 현지 국영방송 SABC가 피해자 측 변호사를 인용해 보도했다.

피스토리우스가 살해한 여자친구 리바 스틴캠프 유족 측의 타니아 코엔 변호사는 SABC와 통화에서 "피스토리우스의 가석방이 불허됐다고 들었다"며 "피스토리우스는 최소 1년은 더 감옥에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아공 교정부는 언론 성명에서 "피스토리우스가 대법원 판결에 따른 최소 구금 기간을 완료하지 않았다"며 "내년 8월 가석방 심사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남아공에서는 형기의 절반을 복역하면 자동으로 가석방 심사 대상이 된다.

교정부는 피스토리우스가 형기의 절반을 이미 복역했다고 판단해 이날 가석방심의위원회를 열었으나 심의위의 판단은 달랐다.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13년 5개월 형이 최종 확정된 2017년 11월 24일부터 구금 기간을 새로 계산해야 한다'는 유권 해석을 받았기 때문이다.



생전의 리바 스틴캠프(왼쪽)와 오스카 피스토리우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피스토리우스는 2013년 밸런타인데이인 2월 14일 프리토리아 동부에 있는 자택 화장실 문밖에서 4발의 총격을 가해 안에 있던 모델 여자친구 스틴캠프를 숨지게 했다.

그는 여자친구를 강도로 착각해 총을 쐈다고 주장했으나 2014년 첫 유죄 판결을 받았고, 2017년 11월 살인죄로 징역 13년 5개월 형이 최종 확정됐다.

당시 대법원은 "살인죄는 최소 징역 15년형에 해당하지만, 프리토리우스가 이미 징역 1년과 교정감독기간 7개월을 복역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교정부는 가석방심사위가 이날 결정에 피스토리우스의 조기 석방에 반대하는 유족의 입장을 고려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스틴캠프의 부모는 프리토리우스가 사건의 진실을 숨기고 있으며 전혀 뉘우치는 기색을 보이지 않는다며 가석방에 반대하고 있다고 코엔 변호사는 전했다.



'여친살해' 오스카 피스토리우스 가석방심사위원회 출석한 피해자 어머니 준 스틴캠프 씨 [AP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오전 프리토리아 외곽의 애터리지빌 교도소에서 열린 가석방심사위에 출석한 스틴캠프의 어머니 준(June) 씨는 기자들에게 "나는 그의 이야기를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건강상의 이유로 이날 가석방심사위에 불참한 스틴캠프의 아버지 베리(Barry) 씨도 성명을 통해 "오스카가 그날 정확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우리에게 말해주는 게 생전 마지막 소원"이라고 밝혔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두 다리에 날 모양 의족을 착용해 '블레이드 러너'로 불린 피스토리우스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장애인으로는 최초로 비장애인 선수와 겨루면서 '인간승리의 표상'으로 추앙받았으나 여자친구 살해 사건으로 나락으로 떨어졌다.



오스카 피스토리우스 가석방심사위원회 열린 프리토리아 외곽의 애터리지빌 교도소 [로이터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