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무게추 넣은 월척으로 美 낚시대회 우승 노린 2명 실형 위기

연합뉴스 입력 03.30.2023 09:39 AM 조회 1,834
상금 3천만 원 노리고 부정행위…검찰 "사기꾼들에게 삶의 교훈 가르쳐 줄것"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제이컵 루니언(43)과 체이스 코민스키(36)[트위터 발췌.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에서 열린 낚시 대회에서 물고기 안에 납으로 만든 무게추를 넣어 중량을 늘리는 부정행위를 저지른 참가자 2명이 실형을 살 위기에 처했다고 CNN 방송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기 및 야생동물 불법 소유 등 혐의로 지난해 10월 기소된 제이컵 루니언(43)과 체이스 코민스키(36)는 27일 법정에서 해당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루니언과 코민스키는 작년 9월 오하이오주(州) 이리호에서 2인 1조 방식으로 열린 낚시 대회 결승전에 출전, 총중량 15㎏으로 측정된 물고기 5마리를 대회 주최 측에 제출했다.

이는 모든 참가팀 중 가장 우수한 결과물이었고 루니언과 코민스키는 2만8천760달러(약 3천739만 원)의 상금 획득을 목전에 두게 됐다.

하지만 대회 감독관 제이슨 피셔가 물고기 무게가 지나치게 무겁게 측정됐다는 생각을 가지면서 이들의 사기 행각은 들통이 났다.

눈대중으로 보기에 이들 물고기의 크기만 보면 각 무게가 4파운드(약 1.8㎏) 정도 나갈 것으로 보였는데 총무게가 터무니없이 많이 나온 것이다.

피셔가 물고기 배를 가르자 납으로 만든 무게추 10개가 튀어나왔다. 무게추 무게는 3.2㎏에 달했다. 다른 생선의 살코기 여러 점도 발견됐다.

루니언과 코민스키는 이번 일로 최소 6개월에서 1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게 될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5월 형이 선고되면 이들의 낚시 면허도 최대 3년 동안 정지될 수 있다.

카이어호가 카운티 마이클 오맬리 검사는 이들의 혐의 인정에 대해 "이 사기꾼들에게 기본적인 삶의 교훈 두 가지를 가르쳐주는 첫 번째 단계"라면서 "도둑질하지 말 것과 범죄를 저지르면 득보다는 실이 더 많이 따른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물고기 배에서 나온 무게추와 생선 살점 [트위터 발췌.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