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본 초등 교과서에 "독도는 고유 영토…한국이 불법 점거"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3.28.2023 06:16 AM 조회 2,053
[앵커]일본 정부가 한층 노골화된 역사 왜곡 내용을 초등학교 교과서에 반영하면서 퇴행된 역사 인식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특히 독도 영유권에서는 한국의 불법 점거를 부각시키고, 강제 동원과 관련해 '강제' 표현을 삭제하는 등 왜곡의 수위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리포트]일본 문부과학성이 승인한 초등학생 교과서에 우리 나라 영토인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쓰여 있습니다.기존의 '일본 영토'에서 '고유'라는 표현을 추가했는데, 일부 교과서에 있던 것을 모든 교과서에 반영했습니다.

'고유'라는 표현을 넣은 것은 독도가 단 한 번도 한국 땅이었던 적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는 겁니다.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도 새롭게 포함돼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 당시 이뤄진 '징병'은 '병사로서 참가하게 됐다'로,강제 노동과 관련해서 '끌려왔다'는 예전의 기술은 '동원됐다'는 표현으로 바뀌어 있는 등 강제성보다는 자발적 참여에 무게를 뒀습니다.

어린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같이 왜곡된 역사 인식은 학부모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성을 더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4년 아베 정권은 교과서에 일본 정부의 통일된 견해를 담도록 기준을 바꿨고, 한국과 관련한 왜곡 내용은 그 정도를 더해왔습니다.

한일 정상 회담 이후 한일 관계 개선 움직임이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이번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는 일본 정부의 역사 인식은 바뀌지 않는다는 점을 보여줍니다.

일본의 한층 노골화된 역사 왜곡이 이번 초등학교 교과서에 반영되면서 앞으로 한일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