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소위기' 트럼프, 내년 대선 노린 첫 유세 .. "스탈린식 수사"

이황 기자 입력 03.26.2023 07:32 AM 조회 4,070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웨이코에서 2024년 대선 첫 유세 행사를 열고 자신을 겨냥한 검찰 수사를 '스탈린식'이라고 비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고 로이터·AP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와 AP는 뉴욕 검찰이 그의 성관계 입막음 의혹에 대한 기소 여부 결정을 앞둔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날 행사에서 어둡고 음모적인 표현을 사용해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뉴욕 검찰은 조만간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성추문 의혹에 관한 전직 성인영화 배우의 입을 막기 위해 돈을 건넨 사건의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웨이코 공항에 모인 지지자들에게 분노로 가득 찬 연설을 통해 1·6 의회폭동 참가자들을 옹호하고 자신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비난하면서 검찰 수사를 자신과 지지자들에 대한 정치적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에 대한 수사는 "스탈린주의 러시아 호러 쇼에나 나올 법한 것"이라며 "처음부터 마녀사냥과 가짜 수사가 연달아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정당성은 입증되고 자랑스럽게 될 것"이라며 "우리 사법 시스템을 부패시키고 있는 폭력배들과 범죄자들은 패배하고, 불신받고, 완전히 불명예스럽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인 테일러 그린 하원의원은 행사에서 "검찰은 단지 트럼프 전 대통령만 쫓는 게 아니라 여러분을 쫓고 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들을 막고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법무부를 되찾아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AP와 로이터는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유세가 사교집단 '다윗파'와 경찰의 대치 중 86명이 숨진 웨이코 사건 30주년을 앞두고 웨이코에서 개최된 것에 대해 그가 극우 지지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고 전했다.

1994년 4월 웨이코에서는 다윗파 신도들이 51일간 투항을 거부하며 경찰과 대치하다가 총격전과 화재가 발생, 경찰 4명 등 모두 86명이 숨졌다. 

이후 웨이코는 극우 극단주의자들과 무장세력의 상징 같은 곳이 됐다.

트럼프 선거진영 대변인은 이에 대해 웨이코를 첫 대규모 유세 장소로 선택한 것은 웨이코가 댈러스, 휴스턴, 오스틴, 샌안토니오 등 인근 대도시에서 모두 가깝기 때문이라며 웨이코 사건 30주년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검찰 수사와 관련해 자신의 체포설을 흘리며 지지자들에게 시위를 종용한 데 이어 '죽음'과 '파괴', '재앙'이라는 단어까지 거론하며 비난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

그는 24일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에서 "미국 전직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보다 더 많은 표를 얻었고 공화당 후보 지명전에서 선두 후보이며, 모두가 (그가) 어떠한 범죄도 범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거짓에 근거한 기소가 초래할 수 있는 죽음과 파괴가 우리나라에 재앙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Jhng018 03.27.2023 12:01:18
    거짓의 혹세무민은 여전히 존재한다. 악화가 양화를, 세상이 요지경스럽다. 우크레인의 침락자 푸틴을 똑똑하다고 판단하고 김정은을 나의 사랑하는 친구로 호칭하는 자신의 남다른 가치관이 진정 자유민주의 가치를 인정하는 것일가? 의문하지 않을 수 없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