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챗GPT 기술 도입한 MS 검색, 써보니 정말 똑똑.. AI 조교 같아"

박세나 기자 입력 02.08.2023 09:54 AM 수정 02.08.2023 09:57 AM 조회 2,281
외신들, 구글이 장악한 검색 시장에 대변혁 전망.. "구글 검색창 안녕" 평가도
"부정확하고 음모론적 답변" 문제 지적도.. 향후 MS오피스 등으로 확대 예정
마이크로소프트MS가 자사 검색엔진 빙(Bing)에 '챗GPT' 기술 기반의 인공지능AI 챗봇을 탑재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이를 미리 직접 써본 칼럼니스트가 검색에 대변혁이 오고 있다고 평가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정보기술 분야 칼럼니스트인 조애나 스턴은 7일 빙의 새로운 버전 일부를 미리 써봤다면서 "정보를 얻고 컴퓨터와 상호작용하는 방법에 큰 변화가 오고 있다는 점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글 홈페이지의 시작 화면에 나오는) 길고 가느다란 검색창아. 잘 가"라면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고 적힌 (빙 홈페이지의) 큰 검색 박스야. 반갑다"라고 표현했다. 그는 검색 결과에 대해 "똑똑하다. 정말 똑똑하다"고 감탄하기도 했다. 

오픈AI가 개발한 챗GPT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자 검색 분야의 기존 강자인 구글이 대화형 AI 서비스 '바드' 공개를 예고하는 등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오픈AI 투자사이기도 한 MS는 이날 챗GPT와 유사한 오픈AI의 기술을 탑재한 빙 버전을 발표했다.

스턴이 "올해 그래미상의 최대 수상자들을 요약해줄 수 있나"라고 묻자 빙 홈페이지 왼쪽에는 지금까지와 같은 검색 결과가 떴지만, 우측에서는 챗봇이 수상자 명단과 함께 그래미상 역사상 가장 많은 트로피를 받은 것은 비욘세라고 설명했다. 여기에는 정보의 출처도 표기돼 있었다.

또 "비욘세의 순회공연이 있는지 아나"라고 후속 질문을 던지자 챗봇이 답변을 내놨는데, 이는 최소한 구글 검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정보와 같았다는 것이다.

챗봇은 공연 티켓을 구매해줄 수 있는지 묻자 돈이 없어 불가능하다고 사과하며 "(자신은) 빙 검색엔진의 채팅 모드일 뿐"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빙에 적용된 챗봇은 현재까지 공개된 챗GPT와 달리 최신 소식도 답변 가능하며, 인간이 쓴 것 같은 문체를 구사하고 표정을 담은 이모지도 쓸 수 있다는 게 스턴의 설명이다. 

블룸버그통신 취재진도 빙을 써보고 "챗봇이 식당 추천에는 능숙했지만, 정치적 문제에 대한 답변은 삼갔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애틀 식당 3곳을 추천해달라는 말에 기존 검색기능은 별다른 설명 없이 식당들이 나온 지도를 제시했지만, 챗봇은 '최고의' 식당을 가려내기 위한 작업을 했고 후속 질문으로 채식이나 비용 등의 추가 질문을 하자 그에 맞는 소개를 내놨다는 것이다.

반면 옛 소련 공산당 서기장 이오시프 스탈린이 좋은 정치인인지 묻자 "논쟁적이고 주관적인 질문으로, 관점에 따라 답변이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빙의 챗봇은 혐오 발언이나 유해 콘텐츠를 걸러내도록 설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의 칼럼니스트 제프리 A. 파울러는 "웹을 검색하는 데서 웹과 대화하는 것으로 (패러다임이) 바뀌려 한다"며 챗봇에 대해 여러 문건을 종합해 대답을 내놓을 수 있는 AI 연구 조교에 비유했다.

하지만 파울러는 아직은 부정확하거나 터무니없는 내용을 답하는 경우가 있으며, 출처로 표절 게시물을 제시하거나 답변이 너무 길고 장황하다는 문제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가 "영화배우 톰 행크스가 언제 워터게이트 스캔들 기사를 터뜨렸는가"라고 묻자 "틀리고 부정확한 전제에 기반한 질문"이라고 맞게 답했지만, 답변 과정에서 "행크스가 워터게이트 스캔들 기사를 터뜨렸다는 많은 설과 주장이 있다"며 음모론을 만들어내기도 했다는 것이다.

WSJ의 스턴도 아직 기존 검색보다 속도가 느리고 모든 답변이 정확한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챗봇이 그래미상 수상자 관련 질문에 답하는 데 1분 정도 걸렸고, 이 때문에 홈페이지에는 '답변 중단'을 위한 버튼이 있다는 것이다.

MS는 방뿐만 아니라 에지 웹브라우저에도 AI 챗봇 기능을 장착했으며, 이를 이용하면 웹페이지 문서 내용을 요약하거나 온라인 게시물·이메일 등을 작성할 때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AI를 활용해 글을 쓸 때 분량·문체·형식도 지정 가능하다.

또 아직 시기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향후 오피스 등 MS의 다른 소프트웨어에도 AI 챗봇 기능이 도입될 전망이다.

한편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는 이날 스턴과의 인터뷰에서 구글이 검색시장을 장악하고 있다면서 "완전히 새로운 플랫폼 기술과 함께 새로운 경쟁이 시작되고 있다. 사용자들이 마침내 (구글 이외의) 선택지를 갖게 된 데 흥분된다"고 말했다.

시장조사 업체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전 세계 검색엔진 시장의 93%는 구글이 차지하고 있고 빙은 3%, 기타 업체들은 합계 4% 수준에 불과하지만, MS 측은 '게임체인저'가 등장했다는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나델라 CEO는 AI가 곧 인간을 대체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우리가 일을 더 잘하고 힘든 단순 작업을 없앨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