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네스 '역대 최고령 개' 기록 깬 30살 포르투갈 개

박현경 기자 입력 02.03.2023 04:36 AM 조회 5,281
만 30살이 넘은 것으로 확인된 포르투갈의 개 '보비'가 현존하는 최장수 개 겸 기네스 세계 기록의 역대 최고령 개로 등재됐다.

기네스는 보비는 가축 등을 돌보는 데 활용돼온 '하페이루 두 알렌테주' 종 수컷으로, 포르투갈 정부 공인 반려동물 데이터베이스(SIAC)에 태어난 날이 1992년 5월 11일로 기록돼 있어 현재 나이 30살 267일이라고 밝혔다.

하페이루 두 알렌테주 종의 평균 기대수명은 12~14년으로 알려져 있다.

보비를 길러온 가족들은 보비는 매우 조용하고 사교적이라며 늙어서 걷는 게 어려워지고 시력도 떨어졌지만, 함께 사는 고양이 4형제와 노는 것을 즐기고 농장 주위를 산책하는 것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비를 바라보는 것은 가족이었지만 더는 여기에 없는 아버지와 형제, 먼저 세상을 떠난 조부모님을 기억하는 것과 같기 때문에 우리 가족에게 특별하다"고 덧붙였다.

기네스 세계 기록에 따르면 이전 역대 최장수 개는 29년 5개월의 나이로 1939년 죽은 호주의 목축견 '블루이'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