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학서 인문학 부활 조짐…"이공계보다 돈 못벌지 않아"

박현경 기자 입력 02.03.2023 04:29 AM 조회 3,009
그 동안 학생들로부터 외면받던 인문학이 다시 인기를 얻고 있다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어제(2일) 보도했다.

미국에선 한국과 마찬가지로 수십 년간 인문학이 이공계 학과에 밀렸지만 최근 대학에서 인문학과 예술 전공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UC버클리 등에선 인문학 전공자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UC버클리에선 작년 영문학과 역사, 언어, 철학, 언론학 등을 전공으로 선택한 1학년생이 전년에 비해 12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UC버클리에 인문학을 공부하려고 지원하는 고등학생도 5년 전에 비해선 43.2%, 10년 전보다는 73.0% 각각 불었다.

세라 가이어 UC버클리 인문예술대학장은 "학생들은 현시대를 이해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인문학과 예술에 논을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애리조나 주립대와 워싱턴대 등지에서도 인문학 전공자가 늘고 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인문학은 실용성이 떨어진다는 선입견 때문에 최근 수십 년간 이공계 학과, 즉 이른바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ematics) 학과에 밀려 소외됐다.

하지만 사회 전반적으로 인문학적 소양이 떨어지면서 SNS상의 가짜뉴스나 거짓 정치선동, 인종차별주의 등의 확산에 따른 부작용이 초래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악시오스는 최근 인문학의 부활 조짐이 나타나는 것은 그간 인문계 전공학과와 교수진 등이 인문학의 인기를 되살리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한 결과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인문학을 배우고 얻는 직업의 보수가 STEM 출신보다 괜찮은 경우도 있고 비판적 사고와 글쓰기 실력을 키워 기업의 경영진으로 오를 수 있는 장점도 있다는 점을 열심히 홍보했다는 것이다.

미 현대언어협회 임원인 폴라 크렙은 "바이오 전공은 우리보다 많은 돈을 벌지 못하고 있지만 그들은 마치 황금 티켓이라도 가진 것처럼 언론의 조명을 받고 있다"며 "우리는 그동안 인문학 전공자들에게 그들이 졸업한 후 인문학이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충분히 말해주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일부 대학에선 이미 인문학이 취업에 도움이 되는 학문으로 변하고 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사우스다코타 주립대와 같은 학교에선 언어학 프로그램은 기업에 학생의 언어 능력에 대한 인증 역할을 해준다고 한다.

애리조나대학에선 '응용 인문학'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데, 이 전공은 경영학과 패션, 게임, 공공보건 등 다양한 학문을 융합 교육한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hiram 02.03.2023 06:59:40
    인문학적 소양이 떨어지면서 트위터같은 SNS도 가짜뉴스를 일삼았죠. 다행히 일론 머스크가 80%의 불필요한 직원들을 해고하면서 해결했지만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