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음식점 호출벨 누르면 "배민 서빙로봇"이 간다…로봇회사 출범

연합뉴스 입력 02.01.2023 09:21 AM 조회 626
비로보틱스 [우아한형제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서빙로봇 자회사로 비로보틱스가 출범했다고 1일 밝혔다.

신규법인은 우아한형제들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서빙로봇사업실을 이끌던 김민수 실장이 대표를 맡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11월 서빙로봇 사업 분사를 결정했고 인력을 채용했다.

우아한형제들은 2018년 서빙로봇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고 2019년에는 임대 형태의 상품을 출시하며 상용화에 성공했다.

또 지난해 5월에는 월 30만원대 임대 상품을 선보이며 서빙로봇 대중화에 나섰다.

우아한형제들은 성장하는 서빙로봇 시장에 대응하고자 분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선 선두업체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로봇의 국산화와 해외시장 진출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품 국산화와 주문자 상표 부착(OEM) 방식의 로봇 생산도 검토 중이다.

비로보틱스는 올해 로봇 보급을 본격화한다. 상반기에는 음식점 호출 벨과 서빙로봇을 연동해 향상된 서빙과 퇴식 기능을 선보인다.

또 서빙로봇을 스크린골프장, PC방, 당구장, 물류센터 등 다양한 매장에 투입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신규 로봇을 올해 1천300대 이상 보급하고 연말까지 2천500대 이상을 운영하는 것이 목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