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한국에 '보복 방역'… 한국 입국자만 공항서 PCR 검사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1.31.2023 04:24 AM 조회 2,396
<앵커>중국이 내일부터 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들에 대해서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고, 양성이 나오면 격리 조치를 하기로 했습니다.한국 정부가 중국인들에 대한 비자 발급 중단 조치를 연장한 데 대한 상응 조치로 풀이가 되는데요.한국 정부는 중국의 코로나 상황에 따라서 입국 규제를 조기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리포트>중국은 지난 8일부터 입국자 격리 조치를 폐지했습니다.PCR 음성 검사서만 있으면 입국이 가능해졌고 도착 시 공항에서 받던 PCR 검사도 사라졌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한국에서 오는 승객은 여기서 제외됩니다.중국 정부는 "한국에서 오는 항공기 탑승객 전원에 대해 입국 후 PCR 검사를 의무화하고 양성이면 격리를 실시하겠다"고 한국 정부에 통보했습니다.

격리 장소는 재택이나 시설, 병원으로 알려졌는데 구체적인 장소나 비용, 기간 등에 대해서는 대사관도 파악 중입니다.

일주일에 한국에서 중국으로 가는 항공편은 60편 가량.당장 내일부터 시행되는데 난징, 광저우, 항저우 등으로 들어가는 한국발 탑승객들이 첫 적용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은 한국의 중국발 입국자 규제 정책에 대한 대등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앞서 한국 정부는 중국인에 대한 단기 비자 제한 조치를 다음 달 28일까지 한 달 더 연장했습니다.

중국의 반발에 대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중국의 코로나 상황에 따라 입국 규제를 조기 해제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최근 한-중 항공 노선 탑승객은 중국인보다 한국인이 더 많다고 전했습니다.한중 양국의 상호 입국 제한 조치로 더 불편을 겪는 쪽은 한국인이라는 뜻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