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 국정연설에 'LA 총기 참사' 시민영웅 초청

이채원 기자 입력 01.30.2023 11:49 AM 수정 01.30.2023 11:51 AM 조회 2,970
LA 근교의 댄스 교습소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을 때 2차 범행을 막은 '시민 영웅'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내달 7일 국정연설에 초청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브랜던 차이씨에게 전화해서 이같이 요청했다고 주디 추 하원의원이 오늘(30일) 밝혔다.

추 의원은 "내가 차이씨와 대화한 뒤 한 시간 뒤에 바이든 대통령은 차이씨에게 직접 국정연설에 손님으로 참석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고 의회 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앞서 추 의원도 차이씨에게 국정연설 참석을 요청했다.

차이 씨는 지난 21일 총기난사범이 LA 카운티 소도시 몬터레이 파크에서 1차 범행을 한 뒤 2차 범행을 위해 앨햄브라의 댄스 홀 '라이라이(來來) 볼룸·스튜디오'를 찾았을 때 격렬한 몸싸움 끝에 총을 빼앗아 '시민 영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교통 단속 중이던 경찰관들에게 집단 구타를 당해 숨진 흑인 청년 타이어 니컬스의 부모도 국정연설에 초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상·하원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는 국정연설은 대통령이 자신의 국정 운영 구상과 계획, 비전 등을 제시하는 자리다.

대통령은 국정 연설 내용 부각 등을 위해 연설 주제와 관련된 특별 손님들을 초청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개전 직후에 진행한 지난해 3월 첫 국정연설에 옥사나 마르카로바 미국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를 초청한 바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8년 국정연설 당시 탈북자 지성호씨를 초청하고 북한 인권 문제의 산 증인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