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치솟는 에너지비에.. 전기·가스 끊긴 가구 급증

김나연 기자 입력 01.30.2023 12:00 AM 조회 3,284
지난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서 요금을 제때 내지 못해 전기·가스 공급이 끊어진 미 가구 수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오늘(3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생물다양성센터 등 비영리단체 3곳은 지난해 1∼10월 국내 30개 주와 워싱턴DC에서 요금 체납에 따른 전력업체들의 단전 조치 횟수가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해 150만 회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가스 공급이 끊어진 경우는 전년 동기 대비 76%나 늘었다.

이는 전국의 50개 주 가운데 전기·가스·수도 단전 관련 정보를 공개하는 30개 주의 상황만을 반영하는 것이지만, 에너지 비용 부담이 커지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국내에서 지난해 40년 만에 최고 수준의 인플레이션에 직면한 가운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 등으로 미 소비자가 부담한 전기·천연가스 평균 요금은 각각 14%와 19% 늘었다.

저소득층 대상 에너지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에너지지원관리자협회(NEADA)는 더위가 한창이던 지난해 8월 치솟는 전기료에 미 가구 6곳 중 1곳은 제때 요금을 내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생물다양성센터의 한 활동가는 각 가정이 이미 인플레이션과 코로나19로 휘청이는 상황에서 기후 재난으로 지불 능력을 넘어서는 요금 인상에 직면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한편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해 10월 전망을 통해 연료비 급등과 추위 등으로 올겨울 난방비가 전년 대비 28%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미 행정부는 저소득 가구의 난방비 지원에 135억달러를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