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육류 원산지 표기 의무화 재추진

박세나 기자 입력 01.27.2023 04:45 PM 조회 4,312
연방 상원 '육류 원산지 표기법 제정' 재추진
[앵커멘트]

지난 2016년 육류 원산지 표기 의무화 폐기 규정이 통과되며 육류 원산지 표기가 ‘의무’에서 ‘선택’으로 바뀐 가운데 연방 상원이 육류 원산지 표기법 제정을 재추진 중입니다.

그간 전적으로 마켓의 재량에 달렸던 원산지 표기를 의무화해 소비자에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섭니다.

박세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까지 미국에서 육류의 원산지 표기는 의무였습니다.

특히 개별 포장에 붙어있는 가격표엔 반드시 해당 육류의 원산지를 표기해 소비자의 이해를 돕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2016년 육류 원산지 표기 의무화 폐기 규정(HR2398)이 연방의회를 통과하며 원산지 표기는 ‘의무’에서 ‘선택’으로 바뀌었습니다.

육류의 원산지 표기가 전적으로 마켓의 재량에 달리게 된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연방 상원이 육류 원산지 표기법(country-of-origin labeling, COOL) 제정을 재추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우스 다코타를 대표하는 존 튠 연방상원의원은 “불행히도 오늘날 미국에선 미국에서 태어나거나 자라지 않고 공정만 된 소고기가 미국산으로 둔갑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러한 시스템은 생산자에게 불공정하고 소비자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미국산’ 라벨이 붙은 제품은 미국의 것이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몬태나를 대표하는 존 테스터 연방상원의원은 “소비자가 마켓에서 소고기를 구입할 때 소가 어디서 태어나고, 자라고, 도축되고, 공정되는지 추측해선 안된다”고 짚었습니다.

이외에 마이크 라운즈, 코리 부커, 신시아 럼미스, 크리스틴 길브랜드 연방상원의원들도 법안 지지의 목소리를 더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법안은 관련 업계에서도 큰 환영을 받고 있습니다.

50개가 넘는 축산업과 농업, 소비자 단체는 의회에 법안을 지지하는 편지를 보내 “미국에서 나고 자란 소고기가 시장에서 구분될 수 있게 하겠다”며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박세나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