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마존, 배달기사 팁 가로채 워싱턴 검찰에 소송당해

곽은서 기자 입력 12.07.2022 11:55 AM 수정 12.07.2022 11:56 AM 조회 3,770
Photo Credit : @amazon
워싱턴DC 검찰이 세계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아마존이 배달 기사에게 돌아가야 할 팁을 주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블룸버그 통신은 오늘(7일) 워싱턴DC 검찰이아마존닷컴과 물류회사 아마존 로지스틱스를 상대로 민사 처벌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소비자들은 자신들이 준 '팁'이 배달 기사에게 돌아갈 것으로 생각했지만,검찰은 아마존이 이를 직원 급여 등으로 전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작년(2021년) 아마존과 연방거래위원회 FTC가 합의한 내용을 근거로 들었다.

앞서 FTC는 배달 기사들이 팁을 100% 받을 것이라고 아마존이 약속했지만, 2년 반 동안 회사 측은 팁 일부를 인건비 등으로 전용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에 아마존은 FTC의 조사 결과를 수용해 배달 기사들에게 6천170만 달러를 나눠주는 선에서 사건을 마무리지었다.

그러나 워싱턴DC 검찰은 아마존이 배달 기사들에게 팁을 나눠주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칼 러신 검찰총장은 성명을 내고 "아마존은 소비자 피해에 대해 민사 처벌을 포함해 적절한 책임을 지금까지 회피했다"며 "회사가 직원 물건을 훔치다 적발되면 훔친 금액을 갚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 물건을 훔치는 것은 절도이며 이런 불법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