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中 "가장 힘든 시기는 지났다"…"자가격리·신속항원검사" 촉구

연합뉴스 입력 12.06.2022 09:55 AM 조회 357
방역 완화 위한 내러티브 전환…"전염병 대응 규정 하향 여건 조성"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5일 중국 상하이의 코로나19 검사소. 2022.12.6.





중국이 '제로 코로나'에 대한 출구 전략을 모색하면서 현지 매체와 전문가들이 연일 '지원 사격'에 나서고 있다.

중국이 3년 가까이 코로나19는 치명적인 질병이라며 감염자를 '제로'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하다가 '백지 시위' 이후 급격히 방역 완화에 나서면서 '내러티브' 전환을 위한 선전전에 힘을 주고 있다.

홍콩 명보는 6일 "중국 매체들이 '코로나19는 무섭지 않다'는 보도를 잇달아 내고 있다"며 "심지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례를 이례적으로 자세히 소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는 전날 논평에서 "가장 힘든 시기는 지나갔다"며 "현재 오미크론의 병원성은 약화하고 있고 우리의 대응 능력은 향상돼 예방·통제 조치의 지속적인 최적화와 개선을 위한 기반이 마련되고 있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감염자가 여전히 3만 명을 오르내리고 있음에도 예전과 정반대 논조의 논평이 나온 것이다.

지난달 말 4만 명에 육박했던 신규 감염자가 최근 하락세인 것이 PCR(유전자증폭) 검사소가 대폭 줄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중국 매체들의 보도는 시위 이후 180도 바뀐 모양새다.

또 전날 중국 매체 제일재경은 익명의 감염병 전문가가 "현재 유행하는 오미크론 변이의 병원성은 상대적으로 약하다. 전국적으로 기초 면역력이 갖춰진 상태라면 코로나19를 을(B) 등급으로 관리해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4일 밤 관영매체 이차이의 보도에 맞장구를 친 것으로, 이차이 역시 익명의 보건 전문가를 인용해 중국이 코로나19의 전염병 등급을 낮출 여건이 만들어졌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2020년 1월부터 코로나19를 전염병 을 등급으로 분류했지만, 갑(A) 등급의 대응 규정에 따라 관리해 왔다.

흑사병, 콜레라 등이 포함된 갑 등급 전염병은 지방 당국이 환자와 밀접 접촉자를 격리하고 관련 지역을 봉쇄할 권한을 부여한다.

을 등급에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에이즈·탄저병이, 병(C) 등급에는 독감·나병·볼거리 등이 들어있다.

전날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당국이 내년 1월부터 코로나19를 B 등급으로 낮출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인터넷매체 펑파이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6명의 사례를 소개했는데, 인터뷰에 응한 이들은 이구동성 증상이 심하지 않았고 완전히 회복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지난 5일 중국 베이지의 코로나19 검사 대기줄. 2022.12.6.





이와 함께 펑쯔젠 전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부주임은 펑파이와 인터뷰에서 경증과 무증상 환자는 자가격리를 허용해야 하며 대중이 PCR 검사 대신 신속항원 검사를 할 수 있도록 권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중국 방역 최고 책임자인 쑨춘란 부총리가 자문한 8명의 보건 전문가 중 한 명이기도 한 그는 "감염이 대규모로 일어나면 의료 자원은 쉽게 소진될 것이며 그 경우 경증과 무증상 환자는 자가 격리를 허용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 베이징 일부 주거지에서만 임신부와 고령층에 확진자에 대해 자가 격리를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중국 당국은 아직 자가 격리 허용에 대해 공식 확인하지 않고 있다.

펑쯔젠은 또한 "PCR 검사는 분명히 신속항원 검사보다 더 정확하지만 PCR 검사가 가능하지 않을 때 사람들은 신속항원 검사를 해야 한다"며 "신속항원 검사의 양성 결과는 신뢰할 수 있고 감염 진단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당국의 기조 변화에 최근 각 지방정부는 PCR 검사소를 대거 철거했다. 그러나 여전히 학교나 사무실 등 음성 검사 증명서를 요구하는 곳이 많아 주민들의 불편이 큰 상황이다. 소셜미디어에는 추위 속에서 PCR 검사소 앞에 길게 늘어선 대기 줄 사진이 불만을 토로하는 글과 함께 올라오고 있다.

또 일각에서는 갑작스러운 방역 완화에 두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허베이성 바오딩시에서 올라온 소셜미디어 글이 화제가 됐다. 해당 글에서 현지 주민들은 코로나19가 두렵다면서 그것은 단순한 감기보다 훨씬 더 강력하다고 토로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