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시위대엔 트위터가 생명줄…단속 피해 사진·정보 공유

연합뉴스 입력 12.01.2022 09:37 AM 조회 311
VPN으로 우회접속…국외 사용자 경유해 전세계에 시위 상황 알려
"새 오너 일론 머스크 시험대 올랐다…테슬라, 中시장 의존 커"
11월 27일 베이징 시내에서 백지시위를 벌이는 시민들 [EPA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중국 당국의 접근금지 조처에도 중국 도처에서 진행 중인 '백지시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위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고강도 방역 정책 지속을 계기로 시작된 이번 시위 관련 상황을 공유하는 매개체가 돼 왔다.

중국내 소셜미디어에 대한 검열이 강화되자 인터넷 우회 접속 프로그램인 가상사설망(VPN)을 이용, 2009년부터 사용이 금지된 트위터로 시위 관련 정보와 사진, 동영상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에선 VPN 사용이 불법이지만 현지 젊은 층 상당수는 이 프로그램을 이용해 해외 사이트를 이용해 왔다.

WSJ은 백지시위 참가자들이 당국의 검열에서 자유로운 외국에 머무는 트위터 사용자들을 통해 중국 내 상황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고 전했다.

다수의 팔로워를 보유한 해외 이용자들이 중계역을 맡아 중국 내 시위 참가자들이 보내온 사진과 영상 등을 널리 퍼뜨린다는 것이다. 



11월 27일 상하이에서 진행된 백지시위에 참가한 남성이 경찰에 연행되는 모습 [AP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실제, '리 선생(老師)'이란 이름으로 알려진 한 트위터 이용자는 백지시위가 시작된 이후 시위 관련 자료가 담긴 메시지를 초당 수십건씩 받고 있다면서, 시위 전까지만 해도 온종일 오는 메시지가 수십건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2020년 5월 중국 내 검열 상황을 기록으로 남기자는 취지로 계정을 개설한 그는 "일어나 온라인 포스팅을 하고, 고양이 밥을 주는 것이 일과"가 됐다고 말했다. 그의 팔로워 수는 현재 75만9천여명으로 시위 전의 세 배를 넘어섰다.

WSJ은 이러한 상황이 트위터의 새 소유주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를 시험대에 올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트위터가 자유로운 표현의 장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복구하는 등 행보를 보여왔다. 하지만, 그가 CEO로 있는 테슬라는 차량생산과 판매에서 중국시장에 크게 의존하는 실정이다. 



트위터 오너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 메이지대학 객원교수인 인권활동가 패트릭 푼은 중국 당국이 시위 관련 자료 공유를 막기 위해 트위터에 압박을 가하거나 관련 계정을 해킹하려 시도할 수 있다면서 "이건 일론 머스크와 트위터가 권위주의 정권의 해킹으로부터 사용자를 어떻게 보호할지에 대한 시험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실제, 트위터상에선 중국내 시위 관련 키워드 검색에서 봇(bot: 스팸 자동 발송 소프트웨어)을 이용한 가짜 계정으로 올린 것으로 보이는 포르노와 스팸 등이 나오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스탠퍼드대 인터넷 관측소(SIO)의 알렉스 스태머스 소장은 지난달 28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건 중국내 시위를 외부에서 잘 보이지 않도록 정보적 교란 수단을 살포하는 의도적 공격임을 가리킨다"고 말했다.

WSJ은 트위터가 최근 중국 시위 소식을 중계하던 이용자 일부의 계정을 이른바 '플랫폼 조작과 스팸' 관련 규정 위반을 이유로 정지했다가 논란이 일자 철회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트위터는 관련 문의에 답변하지 않고 있다고 WSJ은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