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여왕 반려견" 코기 몸값 급등…英 판매가격 두배로 껑충

연합뉴스 입력 09.26.2022 09:43 AM 조회 1,895
장례식장 지킨 코기들, 영국민 가슴 울려…한마리에 400만원 육박
여왕 마지막 여정 기다리는 웰시코기 2마리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생전에 아꼈던 반려견 웰시코기 종의 인기가 영국 내에서 치솟으며 판매 가격도 뛰고 있다고 AFP 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지난 19일 엄수된 여왕의 장례식에서 코기 '믹'과 '샌디'가가 윈저성 문 앞에서 얌전히 앉아 운구 행렬을 기다리던 모습이 언론을 통해 전해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AFP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반려동물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코기 한마리 판매가가 사상 처음으로 2천500파운드(약 383만5천 원)를 넘어섰다.

현지 반려동물 판매 사이트인 '펫츠포홈스'(Pets4Homes)는 이날 "불과 일주일 전보다 '코기' 검색 빈도가 10배 정도로 늘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등록된 브리더(번식업자)들이 부르는 코기 가격이 오늘 최고치를 기록했고, 평균 호가가 사흘 만에 두 배로 뛰었다"고 설명했다.



여왕 가족이 1955년 발모랄 영지에서 코기와 어울리는 모습

엘리자베스 여왕은 일생에 걸쳐 반려견 약 30마리를 키웠는데, 특히 다리가 짧고 허리가 길면서 털이 풍성한 웰시코기를 좋아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런던올림픽 개막식 때 영화 '007시리즈'의 주연배우 대니얼 크레이그가 버킹엄궁에서 엘리자베스 여왕을 알현하는 장면에도 코기 강아지들이 등장,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애견협회 대표인 마크 비즐리는 "여왕은 세계적으로 알려진 애견인이였다"며 "18살 때 선왕 조지 6세로부터 첫 코기 '수전'을 선물 받은 이후 '웰시코기 펨브로크' 종을 사랑하게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여왕의 장례식을 지켜본 마지막 반려견 '믹'과 '샌디'는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와 그의 전 부인 세라 퍼거슨 전 왕자비가 데려가 보살피는 것으로 발표됐다.



버킹엄궁 앞에서 사람들을 맞고 있는 코기 '클라이브'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